'Virtual Reality'에 해당되는 글 5

  1. 2017.10.03 Effect of Virtual Reality on Cognition in Stroke Patients
  2. 2017.10.01 Virtual reality for the rehabilitation of the upper limb motor function after stroke: a prospective controlled trial
  3. 2017.03.24 Virtual Reality Training with Cognitive Load Improves Walking Function in Chronic Stroke Patients
  4. 2017.03.18 Improvement in balance using a virtual reality-based stepping exercise: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involving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5. 2017.03.17 Arm Motor Recovery Using a Virtual Reality Intervention in Chronic Stroke: Randomized Control Trial

  

Effect of Virtual Reality on Cognition in Stroke Patients
  


  

 

 

 

ABSTRACT


To investigate the effect of virtual reality on the recovery of cognitive impairment in stroke patients.


Twenty-eight patients (11 males and 17 females, mean age 64.2) with cognitive impairment following stroke were recruited for this study. All patients were randomly assigned to one of two groups, the virtual reality (VR) group (n=15) or the control group (n=13). The VR group received both virtual reality training and computer-based cognitive rehabilitation, whereas the control group received only computer-based cognitive rehabilitation. To measure, activity of daily living cognitive and motor functions, the following assessment tools were used: computerized neuropsychological test and the Tower of London (TOL) test for cognitive function assessment, Korean-Modified Barthel index (K-MBI) for functional status evaluation, and the motricity index (MI) for motor function assessment. All recruited patients underwent these evaluations before rehabilitation and four weeks after rehabilitation.


The VR group showed significant improvement in the K-MMSE, visual and auditory continuous performance tests (CPT), forward digit span test (DST), forward and backward visual span tests (VST), visual and verbal learning tests, TOL, K-MBI, and MI scores, while the control group showed significant improvement in the K-MMSE, forward DST, visual and verbal learning tests, trail-making test-type A, TOL, K-MBI, and MI scores after rehabilitation. The changes in the visual CPT and backward VST in the VR group after rehabilitation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those in the control group.

 

Our findings suggest that virtual reality training combined with computer-based cognitive rehabilitation may be of additional benefit for treating cognitive impairment in stroke patients.

 

 

 

 

 

논문초록

 


목표


뇌졸중 환자에게 있어 인지 기능 장애의 회복에 대한 가상 현실의 영향을 조사하고자 하였음.

 

 

연구방법

뇌졸중 후 인지 기능 장애를 가진 28명의 환자(남자 11명, 여자 17명, 평균 연령 64.2세)를 본 연구를 위해 모집 하였다. 모든 환자는 가상 현실 (VR) 그룹 (n = 15) 또는 대조 그룹 (n = 13)의 두 그룹 중 하나에 무작위로 배정되었다. VR 그룹은 가상 현실 훈련과 컴퓨터 기반인지 재활을 받았지만 대조 그룹은 컴퓨터 기반인지 재활을 받았다. 일상생활에서의 인지 기능과 운동 기능을 측정하기 위해 컴퓨터 신경 심리 검사와 TOL (인지 기능 평가) 테스트, 기능 상태 평가를 위한 K-MBI (Korean-Modified Barthel index) , 운동 기능 평가를 위한 운동성 지수 (MI)를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VR 그룹은 K-MMSE, visual and auditory continuous performance tests (CPT), forward digit span test (DST), forward and backward visual span tests(VST), 시각 및 언어 학습 테스트, TOL, K- MBI, MI 점수를 보인 반면 대조군은 K-MMSE, forward DST, 시각 및 언어 학습 검사,  trail-making test-type A, TOL, K-MBI 및 MI 점수에서 상당히 개선을 보였다. 재활 후 VR군에서의 시력 변화 및 역방향 VST의 변화는 대조군에 비해 상당히 높았다.


결론

연구 결과는 컴퓨터 기반 인지 재활과 결합된 가상현실 훈련이 뇌졸중 환자의 인지 장애 치료에 추가적인 이점이 될 수 있음을 암시한다.








Virtual reality for the rehabilitation of the upper limb motor function after stroke: a prospective controlled trial




 

Abstract 

Background

Recent evidence has demonstrated the efficacy of Virtual Reality (VR) for stroke rehabilitation nonetheless its benefits and limitations in large population of patients have not yet been studied.

 

Objectives

To evaluate the effectiveness of non-immersive VR treatment for the restoration of the upper limb motor function and its impact on the activities of daily living capacities in post-stroke patients.

Methods

 

A pragmatic clinical trial was conducted among post-stroke patients admitted to our rehabilitation hospital. We enrolled 376 subjects who had a motor arm subscore on the Italian version of th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Stroke Scale (It-NIHSS) between 1 and 3 and without severe neuropsychological impairments interfering with recovery. Patients were allocated to two treatments groups, receiving combined VR and upper limb onventional (ULC) therapy or ULC therapy alone. The treatment programs consisted of 2 hours of daily therapy, delivered 5 days per week, for 4 weeks. The outcome measures were the Fugl-Meyer Upper Extremity (F-M UE) and Functional Independence Measure (FIM) scales.

Results

 

Both treatments significantly improved F-M UE and FIM scores, but the improvement obtained with VR rehabilitation was significantly greater than that achieved with ULC therapy alone. The estimated effect size of the minimal difference between groups in F-M UE and FIM scores was 2.5 ± 0.5 (P < 0.001) pts and 3.2 ± 1.2 (P = 0.007) pts, respectively.

 

Conclusions

VR rehabilitation in post-stroke patients seems more effective than conventional interventions in restoring upper limb motor impairments and motor related functional abilities.

 

배경

최근의 연구 결과는 뇌졸중 재활을 위한 가상현실 (Virtual Reality, VR)의 효능을 입증한 바 있지만 많은 환자군에서의 이점과 한계는 아직 연구되지 않았다.

 

목적 

상지 운동 기능의 회복과 뇌졸중 후 뇌졸중 환자의 일상 생활 활동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비 몰입 형태의 가상현실 치료의 효과를 평가하기 위함이다.

 

연구방법

재활 병원에 입원한 뇌졸중 환자들을 대상으로 실용적인 임상 실험이 수행되었다. 우리는 이탈리아 뇌졸중 척도 (It-NIHSS)에서 상지의 운동기능 점수가 1에서 3 사이이며 회복을 방해하는 심한 신경 심리학적 손상이 없는 376명의 피험자를 등록했다. 피험자는 VR과 ULC요법을 결합한 치료군과 ULC치료만 시행하는 두 개의 치료군으로 배정되었다. 치료 프로그램은 매일 2시간씩으로 구성되어있고 일주일에 5번씩 총 4주간 시행되었다. 결과는 Fugl-Meyer Upper Extremity (F-M UE)와 Functional Independence Measure (FIM) 척도로 측정되었다.

 

연구결과

두 치료 모두 F-M UE와 FIM 점수를 크게 향상 시켰지만, VR 재활로 얻은 개선은 ULC 치료만으로 얻은 개선보다 유의하게 더 컸다. F-M UE와 FIM점수의

최소 차이는 각각 2.5±0.5(P<0.001)pts와 3.2±1.2(P=0.007)pts였다.

 

결론 

뇌졸중 환자의 VR 재활은 상지 운동 장애 및 운동 관련 기능 능력 회복에 있어 기존의 중재들보다 더 효과적으로 보인다.

 



Virtual Reality Training with Cognitive Load Improves Walking Function in Chronic Stroke Patients













ABSTRACT

Virtual reality training is considered as an effective intervention method of stroke patients, and the virtual reality system for therapeutic rehabilitation has emphasized the cognitive factors to improve walking function. 


The purpose of current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effect of virtual reality training with cognitive load (VRTCL) on walking function of chronic stroke.


Chronic stroke patients were randomly assigned to the VRTCL group (11 patients, including 5 men; mean age, 60.0 years; post-stroke duration, 273.9 days) or control group (11 patients, including 2 men; mean age, 58.6 years; post-stroke duration, 263.9 days). All subjects participated in the standard rehabilitation program that consisted of physical and occupational therapies. In addition, VRTCL group participated in the VRTCL for 4 weeks (30 min per day and ve times a week), while those in the control group participated in virtual reality treadmill training. Walking function under single (walking alone) and dual task (walking with cognitive tasks) conditions was assessed using an electrical walkway system. 


After the 4-week intervention, under both single and dual task conditions, signi cant improvement on walking function was observed in VRTCL and control groups (P < 0.05). In addition, in the dual task condition, greater improvement on walking function was observed in the VRTCL group, compared with the control group (P < 0.05). 


These ndings demonstrated the ef cacy of VRTCL on the walking function under the dual task condition. Therefore, we suggest that VRTCL may be an effective method for the achievement of independent walking in chronic stroke patients. 




논문초록번역



배경 및 목적

가상 현실 훈련은 뇌졸중 환자 치료 방법으로 효과적이라고 여겨지며 치료적인 재활로써 가상현실 시스템은 보행 기능을 향상시키는 인지적 요소로 강조되었다. 본 연구의 목적은 인지부하와 함께 가상 현실훈련(virtual reality training with cognitive load : VRTCL)이 만성 뇌졸중 환자의 보행 기능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하는 것에 있다. 


방법

만성 뇌졸중 환자는 가상 현실 훈련군과 대조군으로 무작위 지정하였다. 모든 피실험자는 신체 재활과 작업 치료로 구성된 표준 재활 프로그램에 참가하였다. 또한 가상 현실 훈련 그룹은 4주간 주 5회 하루 30분씩 참여하였고, 대조군은 가상 현실 러닝 머신 훈련에 참여하였다. 혼자 걷기와 이중 작업 상태에서 전기 보도 시스템을 사용하여 평가하였다. 


결과

4주간 중재 후, 혼자 걷기와 이중 작업 조건 하에서 가상 현실 훈련군과 대조군에서 보행 기능에 대한 유의한 향상이 관찰되었다. 또한 이중 작업 조건에서 보행 기능의 개선은 가상 현실 훈련군에서 대조군과 비교하였을 때 유의한 향상을 나타냈다. 


결론

이 연구 결과는 이중 작업 조건 하에서 보행 기능에 대한 가상 현실 훈련군의 효과를 설명하였다. 따라서 가상 현실 훈련군은 만성 뇌졸중 환자의 독립적인 보행 성취에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







Improvement in balance using a virtual reality-based stepping exercise: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involving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출처 : Dreamstime.com>



Abstract


Objective

To study the clinical effectiveness and the usability of a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compared with conventional physical therapy in the balance recovery of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Design

Randomized controlled trial.


Setting

Outpatient neurorehabilitation unit.


Participants

A total of 20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Interventions

The intervention consisted of 20 one-hour sessions, five sessions per week. The experimental group combined 30minutes with the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with 30minutes of conventional training. The control group underwent one hour conventional therapy.


Main measures

Balance performance was assessed at the beginning and at the end of the trial using the Berg Balance Scale, the balance and gait subscales of the Tinetti Performance-Oriented Mobility Assessment, the Brunel Balance Assessment, and the 10-m Walking Test. Subjective data of the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were collected from the experimental group, with a feedback questionnaire at the end of the trial.


Results

The results revealed a significant group-by-time interaction in the scores of the Berg Balance Scale (p < 0.05) and in the 10-m Walking Test (p < 0.05). Post-hoc analyses showed greater improvement in the experimental group: 3.8 ±2.6 vs. 1.8 ±1.4 in the Berg Balance Scale, –1.9 ±1.6seconds vs. 0.0 ±2.3 seconds in the 10-m Walking Test, and also in the number of participants who increased level in the Brunel Balance Assessment (χ2 = 2.5, p < 0.01).


Conclusions

Virtual reality interventions can be an effective resource to enhance the improvement of balance in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논문초록번역


목적

만성 뇌졸중 환자에게서 기존 물리 치료법에 비교하여 가상 현실을 기반으로 한 중재법이 임상적인 효과와 유용성을 연구하기 위함이다.


디자인

무작위 통제 실험


참가자

만성 뇌졸중 환자 총 20명


중재

주 5회 1시간 20번으로 구성되었다. 실험군은 30분을 가상 현실 기반 중재법과 기존 훈련 30분에 결합하였다. 대조군은 1시간의 기존의 치료를 받았다.


주요실험결과 

균형 수행 능력은 BBS, POMA, Brunel 균형 평가 및 10m 걷기 검사 및 보행 하위척도를 사용하여 실험 시작 및 종료 시점에 맞춰 평가하였다. 가상 현실 기반 중재법의 주관적 정보는 실험 종료 시 피드백 설문지를 통해 실험군으로부터 모아졌다.


결과

BBS와 10m 걷기 검사의 점수에서 시간 별 상호작용으로 유의하였다. 사후 검정은 실험군에서 큰 향상을 보여줬다: 3.8 ±2.6 vs. 1.8 ±1.4 in the Berg Balance Scale, –1.9 ±1.6 seconds vs. 0.0 ±2.3 seconds in the 10-m Walking Test, 그리고 Brunel 균형 평가에서 많은 참가자들이 증가하였다.


결론

가상 현실 중재법은 만성 뇌졸중 환자의 균형을 향상시키는데 효과적인 기술이 될 수 있다.








Arm Motor Recovery Using a Virtual Reality Intervention in Chronic Stroke: Randomized Control Trial





Abstract


Introduction

Despite interest in virtual environments (VEs) for poststroke arm motor rehabilitation, advantages over physical environment (PE) training have not been established. Objective. The authors compared kinematic and clinical outcomes of dose-matched upper-limb training between a 3D VE and a PE in chronic stroke. 


Methods

Participants (n = 32) were randomized to a 3D VE or PE for training.They pointed to 6 workspace targets (72 trials, 12 trials/target, randomized) for 12 sessions over 4 weeks with similar feedback on precision, movement speed, and trunk displacement. Primary (kinematics, clinical arm motor impairment) and secondary (activity level, arm use) outcomes were compared by time (PRE, POST, and follow-up, RET), training environment, and impairment severity (mild, moderate-to-severe) using mixed-model analyses of variance (ANOVAs). 


Results

Endpoint speed, overall performance on a reach-to-grasp task, and activity levels increased in both groups. Only participants in the VE group improved shoulder horizontal adduction at POST (9.5°) and flexion at both POST (6.3°) and RET (13°). Impairment level affected outcomes. After VE training, the mild group increased elbow extension (RET, 25.5°).The moderate-to-severe group in VE increased arm use at POST (0.5 points) and reaching ability at RET (2.2 points).The moderate-to-severe group training in PE increased reaching ability earlier (POST, 1.7 points) and both elbow extension (10.7°) and arm use (0.4 points) at RET, but these changes were accompanied by increased compensatory trunk displacement (RET, 30.2 mm). 


Conclusion

VE training led to more changes in the mild group and a motor recovery pattern in the moderate-to-severe group indicative of less compensation, possibly because of a better use of feedback. 







논문초록번역



배경

뇌졸중 후 팔 움직임 재활을 위한 가상 환경에 대한 관심에도 불구하고, 신체적 환경 훈련에 대한 이점은 입증되지 않았다.

 


목적

저자들은 만성 뇌졸중 환자에게 3D 가상 환경과 신체적 환경 사이에서 일회분의 상지 훈련의 운동 결과와 임상 결과를 비교하였다.


 

방법

3D 가상 환경과 신체적 환경에 훈련을 하기 위해 참가자는 32명으로 무작위 추출하였다. 그들은 정확도, 이동 속도, 몸통 변위에 대한 유사한 피드백으로 4주간 12세션 동안 6가지 작업 공간 목표(72가지 시도, 12가지 시도/ 목표, 무작위)를 지점하였다. 일차(운동, 임상적 팔 움직임 손상) 및 이차(활동 수준, 팔 사용) 결과는 시간, 훈련 환경 및 손상 정도로 혼합 분석으로 ANOVA를 사용하였다.


 

결과 

모든 그룹에서 Endpoint 속도가 reach to grasp task와 활동 수준에서 증가하였다. 가상 환경 그룹의 참가자만 어깨 관절 수평 모음 POST(9.5도), 굽힘 POST(6.3도) 그리고 RET(13도)가 증가하였다. 손상 수준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 가상 환경 훈련 후, 경미한 수준의 그룹은 팔꿉 폄 (RET 25.5도)가 증가하였다. 중등도-중증 수준의 그룹은 팔 사용에서 POST(0.5점과 도달 능력(RET2.2점)이 증가하였다. 중등도-중증 그룹에서 신체적 환경 훈련은 빨리 도달하는 능력(POST 1.7점)과 팔굽 폄 (RET 10.7도)와 팔 사용 (RET 0.4점)에서 증가하였지만, 이러한 변화는 RET 30.2mm 몸통 보상 작용을 증가시켰다.


 

결론

가상 훈련은 경미한 그룹에서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중증도-중증 그룹에서는 움직임 회복 패턴이 피드백을 더 잘 이용하기 때문에 보상이 적다는 것을 나타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