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habilitation'에 해당되는 글 23

  1. 2018.09.15 Return to sports after anterior cruciate ligament injury
  2. 2018.08.23 A systematic review of the psychological factors associated with returning to sport following injury
  3. 2018.06.12 Conservative treatment for patients with subacromial impingement: Changes in clinical core outcomes and their relation to specific rehabilitation parameters
  4. 2018.06.08 The effectiveness of PNF method in rehabilitation of patients after ischemic stroke
  5. 2018.06.04 Home-based pre-surgical psychological intervention for knee osteoarthritis (HAPPiKNEES): a feasibility randomized controlled trial
  6. 2018.06.02 Efficacy of treatment with a kinaesthetic ability training device on balance and mobility after stroke: a randomized controlled study
  7. 2018.05.18 Balance, Balance Confidence and 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in Persons With Chronic Stroke After Body Weight–Supported Treadmill Training
  8. 2018.04.24 Should Body Weight–Supported Treadmill Training and Robotic-Assistive Steppers for Locomotor Training Trot Back to the Starting Gate?
  9. 2018.04.11 Pilates improves pain, function and quality of life in patients with chroni low back pain :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10. 2018.03.30 Recovery of the Sit-to-Stand Movement After Stroke: A Longitudinal Cohort Study

Return to sports after anterior cruciate ligament injury




Abstract

neither surgery nor rehabilitation alone guarantees success — it is much more complicated Complex factors influence the likelihood of anterior cruciate ligament (ACL)-injured athletes to return to sports. For example, a systematic review from 2014 found weak evidence that higher quadriceps strength, less effusion, less pain, greater tibial rotation, higherMarx Activity score, higher athletic confidence, higher preoperative knee self-efficacy, lower kinesiophobia and higher preoperative self-motivation were associated with returning to sport after ACL reconstruction.


the return should be safe and successful, meaning, no re-injury or other subsequent injury, and no exacerbations of knee pain and swelling, in the short term: as well as no negative long-term consequences, such as osteoarthritis. An RCT comparing outcomes after early ACL reconstruction+ rehabilitation with rehabilitation alone could not demonstrate differences between groups in terms of symptoms, function in sports, knee-related quality of life and muscle function one to 5 years after injury. Until further evidence is found regarding if, when and how to successfully and safely return to sports after an ACL injury, it seems necessary that surgery and rehabilitation be individualised.








전방 십자 인대 부상 후 스포츠로 돌아가기

요약

수술이나 재활만이 성공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그것은 훨씬 더 복잡하다. 복합적인 요인은 전방 십자 인대(ACL)에 영향을 미친다. 예를 들어, 2014년의 체계적인 검토 결과, 4분의 1의 힘, 낮은 효율, 적은 통증, 경골 회전, 높은 활동 점수, 높은 운동 자신감, 더 높은 수술 무릎 자기 효능, 낮은 운동 감각 및 더 높은 수술 자기 동기 부여는 ACL재구성 후 스포츠로 복귀하는 것과 관련이 있었다.


복귀는 안전하고 성공적이어야 한다. 즉, 다시 부상을 당하거나 이차적인 부상을 입지 않아야 하며, 단기간에 무릎 통증과 붓기가 있지 않아야 한다. 단기적으로는 관절염과 같은 부정적인 만성적인 결과는 없다. 초기 ACL재구성 후 결과를 비교하는 RCT+재활만으로 증상, 스포츠, 무릎 관련 기능 측면에서 부상 후 1~5년 후의 삶의 질과 근육 기능만으로는 그룹 간 차이를 입증할 수 없었다. ACL부상 후 성공적으로 언제 그리고 어떻게 스포츠에 복귀할 것인지에 관한 추가 증거가 발견될 때까지 수술과 재활은 개별화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A systematic review of the psychological factors associated with returning to sport following injury



ABSTRACT

Background 

Psychological factors have been shown to be associated with the recovery and rehabilitation period following sports injury, but less is known about the psychological response associated with returning to sport after injury. The aim of this review was to identify psychological factors associated with returning to sport following sports injury evaluated with the self-determination theory framework.

Method 

Electronic databases were searched from the earliest possible entry to March 2012. Quantitative studies were reviewed that included athletes who had sustained an athletic injury, reported the return to sport rate and measured at least one psychological variable. The risk of bias in each study was appraised with a quality checklist

Results 

Eleven studies that evaluated 983 athletes and 15 psychological factors were included for review. The three central elements of self-determination theory—autonomy, competence and relatedness were found to be related to returning to sport following injury. Positive psychological responses including motivation, confidence and low fear were associated with a greater likelihood of returning to the preinjury level of participation and returning to sport more quickly. Fear was a prominent emotional response at the time of returning to sport despite the fact that overall emotions became more positive as recovery and rehabilitation progressed.

Conclusions 

There is preliminary evidence that positive psychological responses are associated with a higher rate of returning to sport following athletic injury, and should be taken into account by clinicians during rehabilitation.






스포츠 상해와 관련된 심리적 요인 경쟁 선수의 결과 : 혼합연구 검토

요약

배경

심리적 요인은 스포츠 부상 후 회복 및 재활 기간과 관련이있는 것으로 나타 났으 나 상해 후 스포츠로 돌아 오는 것과 관련된 심리적 반응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적다. 이 검토의 목적은 자기 결정 이론 체계로 평가 된 스포츠 부상 이후 스포츠로 돌아 오는 것과 관련된 심리적 요인을 확인하는 것이었다.

연구방법

전자 데이터베이스는 2012 년 3 월까지 가능한 한 가장 빠른 항목에서 검색되었다. 운동 부상을 입었고 스포츠 비율로 돌아가보고하고 적어도 하나의 심리적 변수를 측정 한 선수를 포함하는 정량적 연구가 검토되었다. 각 연구에서 편견의 위험은 품질 체크리스트로 평가되었다.

연구결과

연구결과 983 명의 운동 선수와 15 명의 심리적 요인을 평가 한 11 개의 연구가 검토 대상으로 포함되었다. 자기 결정 이론의 세 가지 핵심 요소 인 자율성, 역량 및 관련성은 부상 후 스포츠로 복귀하는 것과 관련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기 부여, 자신감 및 낮은 두려움을 포함하는 긍정적 인 심리적 반응은 입회 전 단계로 돌아가고 스포츠에보다 빨리 복귀 할 가능성이 높았다. 두려움은 전반적인 감정이 회복과 재활이 진행됨에 따라 더욱 긍정적으로 변함에도 불구하고 스포츠로 돌아갈 때 두드러진 감정적 반응이었다.

결론 

긍정적 인 심리적 반응은 운동 부상으로 스포츠로 복귀하는 비율이 높다는 예비 증거가 있으며, 재활 기간 동안 임상의가 고려해야한다.



Conservative treatment for patients with subacromial impingement: Changes in clinical core outcomes and their relation to specific rehabilitation parameters



Abstract


Background

Impaired patient-reported shoulderfunction and pain,external-rotation strength, abduction strength, and abduction range-of-motion (ROM) is reported in patients with subacromial impingement (SIS). However, it is unknown how much strength and ROM improves in real-life practice settings with current care. Furthermore, outcomes of treatment might depend on specific rehabilitation param- eters, such as the time spent on exercises (exercise-time), number of physiotherapy sessions (physio-sessions) and number of corticosteroid injections, respectively. However, this has not previously been investigated. The purpose of this study was to describe changes in shoulder strength, ROM, patient-reported function and pain, in real-life practice settings, and explore the association between changes in clinical core outcomes and specific rehabilitation parameters.


Methods

Patients diagnosed with SIS at initial assessment at an outpatient hospital clinic using predefined criteria's, who had not undergone surgery after 6 months, were included in this prospective cohort study. After initial assessment (baseline), all patients underwent treatment as usual, with no interference from the investigators. The outcomes Shoulder Pain and Disability Index (SPADI:0-100), average pain (NRS:0-10), external rotation strength, abduction strength and abduction ROM, pain during each test (NRS:0-10), were collected at baseline and at six month follow-up. Amount of exercise-time, physio-sessions and steroid-injections was recorded at follow-up. Changes in outcomes were analyzed using Wilcoxon Signed- Rank test, and the corresponding effect sizes (ES) were estimated. The associations between changes in outcomes and rehabilitation parameters were explored using multiple regression analyses.


Results

Sixty-three patients completed both baseline and follow-up testing. Significant improvements were seen in SPADI (19 points, ES:0.53, p < 0.001) and all pain variables (median 1-1.5 points, ES:0.26-0.39, p < 0.01), but not in strength and ROM (ES:0.9-0.12, p > 0.2). A higher number of physio-sessions wa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larger improvements in external rotation strength (0.7 Newton/session, p = 0.046), and higher exercise-time was significantly associated with decrease in average pain (−0.2 points/1,000 min, p = 0.048).






어깨 충돌 증후군 환자를 위한 보존 치료 : 임상 핵심 결과의 변화와 특정 재활 매개 변수와의 관계


배경

어깨 충돌 증후군(SIS) 환자에게서는 어깨 기능 및 외력, 외회전 강도, 외전 강도 및 외전 운동 범위 (ROM) 어깨기능과 통증에 관해 보고된다. 그러나 현재의 치료로는 실생활에서 얼마나 많은 힘과 ROM이 향상되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또한 치료 결과는 운동 시간 (운동 시간), 물리 치료 세션 수 (physio-sessions) 및 코르티코 스테로이드 주사 횟수와 같은 특정 재활 매개 변수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이전에 조사되지 않았다.


이 연구의 목적은 실전 연습 환경에서 어깨 강도, ROM, 환자보고 기능 및 통증의 변화를 기술하고 임상 핵심 결과의 변화와 특정 재활 매개 변수 사이의 연관성을 탐구하는 것이다.


방법

6 개월 후 수술을 받지 않은 사전 정의 된 기준을 사용하여 외래 환자 병원에서 초기 평가시 SIS로 진단 된 환자가 곧 있을 코호트 연구에 포함되었다. 초기 평가 (기준선) 이후, 모든 환자는 평소와 같이 치료를 받았고, 수사관의 간섭은 없었다. 결과, 각 통증 (NRS : 0-10), 어깨 통와 장애 지수 (SPADI : 0-100), 평균 통증 (NRS : 0-10), 외회전 강도, 외전 강도 및 외전 ROM 기준선 및 6 개월 추적 관찰에서 관찰되었다. 운동 시간, physio-sessions 및 steroid-injections의 양은 follow-up에서 기록되었다. Wilcoxon Signed-Rank test를 사용하여 결과의 ​​변화를 분석하였고, 해당 효과 크기 (ES)를 추정 하였다. 결과의 변화와 재활 매개 변수 사이의 연관성은 다중 회귀 분석을 사용하여 조사되었다.


결과

63 명의 환자가 기저선 검사와 추적 검사를 모두 완료했습니다. SPADI (19 점, ES : 0.53, p <0.001) 및 모든 통증 변수 (중앙값 1-1.5 점, ES : 0.26-0.39, p <0.01)에서는 유의 한 개선이 나타 났으 나 강도 및 ROM에서는 유의하지 않았다 -0.12, p> 0.2). 더 많은 수의 physio-session은 외회전 강도 (0.7 Newton / 회기, p = 0.046)의 큰 향상과 유의 한 연관이 있었고, 운동 시간이 길어질 때 평균 통증 감소와 유의 한 관련이 있었다 (-0.2 points / 1,000 min, p = 0.048).





The effectiveness of PNF method in rehabilitation of patients after ischemic stroke



ABSTRACT


Introduction

Stroke is a major medical and social problem. One of the methods used in neurodevelopmental rehabilitation of patients after ischemic stroke is the method of Proprioceptive Neuromuscular Facilitation (PNF).


Objective of the work

Evaluation of effectiveness of PNF method in rehabilitation of patients after ischemic stroke.


Material and methods

The study included 100 patients with ischemic stroke. In the study group (A) an individual rehabilitation program included the rehabilitation of the classical method and PNF, in the control group (B) of the patients were only streamlines the traditional individual rehabilitation. Degree of disability was evaluated on the basis of the modified Rankin scale, the level of movement disorders examined scale Brunnström. To assess the functional status of the patients was used functional indicator "Repty" and modified the RMA.


Results

After the rehabilitation method of PNF, an improvement in mobility upper and lower limb in more than 60% of patients was observed. The degree of disability decreased in 40% of patients. There has been improvement in overall motor performance of 25.57% and greater independence in performing activities of daily living of 15.94%.


Conclusions

Rehabilitation method of PNF is effective in patients after ischemic stroke; however, this method is not more efficient than conventional physiotherapy. Traditional physiotherapy cannot be excluded from effective methods of rehabilitation of patients after ischemic stroke.








허혈성 뇌졸중 후 환자의 재활에 대한 PNF 방법의 효과

요약

뇌졸중은 주요한 의학적 사회적 문제이다. Proprioceptive Neuromuscular Facilitation (PNF)은 허혈성 뇌졸중 후 환자의 신경학적 발달 재활에 사용되는 방법 중 하나이다.


목적 

허혈성 뇌졸중 후 환자의 재활에서 PNF 방법의 유효성 평가


방법

이번 연구에는 허혈성 뇌졸중 환자 100 명이 포함됐다. 연구 그룹 (A)에서 개별 재활 프로그램에는 고전적 방법과 PNF의 재활이 포함되어 있었고, 환자의 대조군 (B)에서는 전통적인 개별 재활을 간소화했다. 장애정도는 수정 된 Rankin 척도, 브룬스트롬 척도에 평가된 운동 장애 수준을 기준으로 평가했다. 환자의 기능 상태를 평가하기 위해 기능적 지표 "Repty"와 수정된 RMA를 사용했다.


결과

 PNF의 재활 방법을 시행 한 결과, 60 % 이상의 환자에서 상지 및 하지의 mobility 향상이 관찰되었다. 장애의 정도는 환자의 40 %에서 감소했다. 25.57 %의 전반적인 운동 수행 향상과 15.94 %의 ADL수행에서의 독립성 향상이 있었다.


결론 

허혈성 뇌졸중 후 PNF의 재활 방법은 환자에게 효과적이다. 그러나 이 방법은 전통적인 물리 치료보다 더 효율적이진 않다. 전통적인 물리치료는 허혈성 뇌졸중 후 환자의 효과적인 재활에서 배제 할 수 없다.





Home-based pre-surgical psychological intervention for knee osteoarthritis (HAPPiKNEES): a feasibility randomized controlled trial



Abstract

Objective

To determine the feasibility of conducting a trial of a pre-surgical psychological intervention on pain, function, and mood in people with knee osteoarthritis listed for total knee arthroplasty. 


Design

Multi-centre, mixed-methods feasibility randomized controlled trial of intervention plus usual care versus usual care.


Setting

Participants’ homes or hospital.


Participants

Patients with knee osteoarthritis listed for total knee arthroplasty and score >7 on either subscales of Hospital Anxiety and Depression Scale.


Intervention

Up-to 10 sessions of psychological intervention (based on cognitive behavioural therapy). 


Main measures

Feasibility outcomes (recruitment and retention rates, acceptability of trial procedures and intervention, completion of outcome measures), and standardized questionnaires assessing pain, function, and mood at baseline, and four and six months post-randomisation. 


Results

Of 222 people screened, 81 did not meet inclusion criteria, 64 did not wish to participate, 26 were excluded for other reasons, and 51 were randomized. A total of 30 completed 4-month outcomes and 25 completed 6-month outcomes. Modal number of intervention sessions completed was three (range 2–8).


Conclusion

A definitive trial is feasible, with a total sample size of 444 people. Pain is a suitable primary outcome, but best assessed 6 and 12 months post-surgery.







무릎 골관절염 (HAPPIKNEES)에 대한 가정 기반의 수술 전 심리적 중재 : 타당성이있는 무작위 통제 시험.


목표

슬관절 전치환술을받은 무릎 골관절염 환자의 통증, 기능 및 기분에 대한 수술 전의 심리적 중재의 시행 타당성을 결정합니다.


설계

다중 센터, 중재+보통 치료 대 보통 치료의 혼합 방법 실행 가능성 무작위 통제


설정

참가자의 집이나 병원.


참가자

무릎 관절염이있는 환자는 슬관절 전치환술을 받았으며, Hospital Anxiety 와 Depression Scale 중 어느 하나에서 점수가 7 점을 초과


중재

최대 10 세션의 심리적 개입 (인지 행동 치료에 기반).


주요 측정들

타당성 결과 (모집 및 유지율, 시험 절차 및 중재의 수용성, 결과 측정 완료), 그리고 기준선에서 통증, 기능 및 기분을 평가하고 무작위로 4 개월 및 6 개월 후에 표준화 된 설문지.


결과

222 명 screened, 81 명이 포함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으며 64 명이 참여하기를 원치 않았으며 26 명이 다른 이유로 제외되었으며 51 명이 무작위 추출되었습니다. 총 30 개의 4 개월 결과 및 25 개의 6 개월 결과 완성. 완료된 중재 세션의 참가자 수는 3 (2 ~ 8 범위)이었다.


결론

무릎관절 전체 치환술에 있어 심리적 중개가 필요하다.





Efficacy of treatment with a kinaesthetic ability training device on balance and mobility after stroke: a randomized controlled study 




AbstrAct


Objective

To investigate whether the addition of a kinaesthetic ability training device could enhance the effect of a conventional rehabilitation programme on balance and mobility in hemiparetic patients late after stroke.
 


Design

Randomized, controlled, assessor-blinded trial. Setting: The rehabilitation ward of a university hospital. Thirty hemiparetic patients (mean age (SD) of 57.4 (8.1) years) late after stroke (mean time since stroke (SD) 545.2 (99.9) days) were assigned randomly to an experimental or a control group. 


Interventions

The control group (n 1⁄4 15) participated in a conventional rehabilitation programme. The experimental group (n 1⁄4 15) participated in balance training with kinaesthetic ability training device in addition to a conventional rehabilitation programme for four weeks, five days a week.



Outcome measures

Kinaesthetic ability training static and dynamic balance indices, balance and lower extremity subscores of the Fugl-Meyer Stroke Assessment Instrument (FMA), total motor and locomotor subitem scores of the Functional Independence Measure (FIM) were evaluated at baseline and after treatment. 


Results

The experimental group had greater improvement in measures of balance including static (P 1⁄4 0.045) and dynamic balance index (P 1⁄4 0.001) and FMA balance score (P 1⁄4 0.001) than the control group. No between-group differences were detected in subscore of FMA, total motor and locomotor subscores of FIM. were significant improvements in balance subscores of FMA, static and dynamic balance indexes in the experimental group and in sub-item scores of FIM and lower extremity scores of FMA in both groups.



Conclusion

Kinaesthetic ability training in addition to a conventional rehabilitation programme is effective in improving balance late after stroke. However, this improvement is not reflected in individual functional status.









뇌졸중 후 균형과 운동성에 대한 운동감각 능력 훈련 장치를 사용한 치료의 효능 : 무작위 통제 연구


목적

역동적 인 능력 훈련 장치의 추가가 뇌졸중 후반기의 편마비 환자에서 평형과 운동성에 대한 기존의 재활 프로그램의 효과를 향상시킬 수 있는지를 조사하는 것이다.


디자인

무작위, 통제, 평가자 맹검 법.


설정

대학 병원의 재활 병동. 뇌졸중 후 뇌졸중 (뇌졸중 (SD) 545.2 (99.9) 일 이후 평균 연령 (SD) 57.4 (8.1) 년) 30 명을 무작위로 실험군 또는 대조군에 배정했다. 중재 : 통제 그룹 (n = 15 / 15)은 전통적인 재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실험 그룹 (n = 15 / 15)은 운동감각 능력 훈련 장치뿐만 아니라 4 주, 일주일에 5 일 전통적인 재활 프로그램.


결과 측정

Fugl-Meyer Stroke Assessment Instrument (FMA)의 역기능 역학 훈련의 정적 및 동적 균형 지수, 균형 및 하체 사분법, Functional Independence Measure (FIM)의 전체 운동 및 운동 전위 항목 점수를 치료 초기 및 치료 후 평가했다 .


결과

실험군은 대조군에 비해 정적 (P 1/4 0.045) 및 동적 균형 지수 (P 1/4 0.001) 및 FMA 균형 점수 (P 1/4 0.001)를 포함한 균형 측정에서 더 큰 향상을 보였다. 그룹 간 차이는 FMA의 하위 집단, FIM의 총 운동 및 운동량 하위 집단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실험군에서 FMA의 균형 부 수준, 정적 및 동적 평형 지수, 두 군의 FIM 하위 항목 점수 및 FMA 하위 점수에서 유의 한 호전이 있었다.


결론

기존의 재활 프로그램 이외에 운동감각 능력 훈련은 뇌졸중 후 균형을 향상시키는 데 효과적이다. 그러나 이러한 호전은 개인의 기능적 상태에 반영되지 않는다.

Balance, Balance Confidence, and 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in Persons With Chronic Stroke After Body Weight–Supported Treadmill Training


ABSTRACT


Objectives

To examine changes in balance, balance confidence, and 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immediately and 6 months after body weight–supported treadmill training (BWSTT) for persons with chronic stroke (primary objective) and to determine whether changes in gait speed after BWSTT were associated with changes in these dimensions of health (secondary objective).


Design

Prospective pre-/posttest pilot study with 6 months retention.


Setting

University research laboratory settings. 


Participants

A convenience sample of participants (N19; at least 6mo poststroke; able to ambulate 0.4–0.8m/s) were recruited.


Intervention

BWSTT was provided for 24 sessions over 8 weeks with 20 minutes of total walking each session.


Main Outcome Measures

Berg Balance Scale (BBS), Activities-Specific Balance Confidence (ABC) Scale, Stroke Impact Scale (SIS), comfortable 10-m walk test (CWT), and fast 10-m walk test (FWT). Proportions of participants who achieved minimal detectable changes (MDCs) were examined for all measures.


Results

Statistically significant improvements were found from pre- to posttest for BBS, ABC, SIS mobility, SIS stroke recovery, and CWT scores (P.05) and from pretest to retention on BBS, ABC, CWT, and FWT scores (P.05). For most participants, improvements did not exceed MDCs. Changes in gait speed and BBS, ABC, and SIS scores were not associated.


Conclusions

The findings of this study suggest that effects of BWSTT may transfer beyond gait to positively influence balance, balance confidence, and 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However, for most participants, BWSTT was not sufficient to induce improvements in balance and balance confidence beyond measurement error or long-term retention of enhanced perceptions of quality of life.










몸무게를 지지한 트레드밀 훈련을 실시한 만성 뇌졸중환자의 균형, 균형의 자신감, 건강과 관련한 삶의 질



배경

만성 뇌졸중 환자에게 몸무게를 지지한 트레드밀 훈련(BWSTT)을 실시한 후, 즉시 그리고 6개월 후 균형, 균형의 자신감, 건강과 관련한 삶의 질에 대한 변화를 알아보고자 하였다. BWSTT를 실시한 후 보행 속도의 변화가 건강차원의 변화와 관련이 있다. 균형에 대한 BWSTT의 효과, 신뢰도, 건강과 관련된 삶의 질 변화와 개입 효과를 주된 목적으로 두고 변화의 관계를 조사한다.


연구방법

연구시작 6개월 전 뇌졸중이 발병한 만성 뇌졸중이 있는 40-80세 19명을 대상으로 10M 도보 테스트를 실시하였다. 참가자는 1주일전, 3주 후, 8주 개입, 6개월 개입으로 각각 알아보았다. 8회 이상 24회 세션을 제공하고 주당 20분의 걷기를 하였다. 이는 ABC 척도, SIS, CWT, FWT를 통해 조사하였다. +CWT, 편안한 도보 테스트; FWT, 빠른 도보 테스트, SIS, 뇌졸중 충격 척도


연구결과

3명의 참가자는 최종 분석에서 제외되었다. 연구와 관련없는 건강 상태 변화 때문이다. 16명의 참가자가 최소 20회의 중재 세션을 마쳤다.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모든 측정에 대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발견되었다. SIS 사회 참여 영역을 제외하고, BBS ABC Scale에 대한 분석결과 시험 전후 크게 증가하였다. 보행 속도의 변화 균형 변화 사이에서 발견되며 균형에 대한 신뢰, 건강 관련 삶의 질 향상을 시킨다. 하지만 참가자 절반 이하는 연구에서 단순 BWSTT가 충분하지 않을 수 있음을 알 수 있었다. 따라서 다른 차원의 훈련을 함께 해야만 개선이 가능하다.


제한점 및 기타 제언

외부 비교 그룹 및 작은 표본 크기로 인해 이러한 결과가 일반 대중의 더 큰 집단에 대해 단순히 일반화하기 어렵다. 또한 많은 참가자가 측정을 초월한 변화를 초과하지 않았다.





Should Body Weight–Supported Treadmill Training and Robotic-Assistive Steppers for Locomotor Training Trot Back to the Starting Gate?




Abstract

Body weight–supported treadmill training (BWSTT) and robotic-assisted step training (RAST) have not, so far, led to better outcomes than a comparable dose of progressive over-ground training (OGT) for disabled persons with stroke, spinal cord injury, multiple sclerosis, Parkinson’s disease, or cerebral palsy. The conceptual bases for these promising rehabilitation interventions had once seemed quite plausible, but the results of well-designed, randomized clinical trials have been disappointing. The authors reassess the underpinning concepts for BWSTT and RAST, which were derived from mammalian studies of treadmill-induced hind-limb stepping associated with central pattern generation after low thoracic spinal cord transection, as well as human studies of the triple crown icons of task-oriented locomotor training, massed practice, and activity-induced neuroplasticity. The authors retrospectively consider where theory and practice may have fallen short in the pilot studies that aimed to produce thoroughbred interventions. Based on these shortcomings, the authors move forward with recommendations for the future development of workhorse interventions for walking. In the absence of evidence for physical therapists to employ these strategies, however, BWSTT and RAST should not be provided routinely to disabled, vulnerable persons in place of OGT outside of a scientifically conducted efficacy trial.







체중 지지를 통한 트레드밀 훈련과 로봇보조를 받는 계단 훈련이 걷기 훈련에 꼭 필요할까?

체중 지지 tradmill training과 로봇으로 걸음을 훈련하는 사람들은 지금까지 점진적인 OGT(over ground training) 를 하는 뇌성 마비 장애인, 파킨슨병 환자, SCI, stroke 환자들에 비해 더 좋은 결과를 얻지 못 했다. 이러한 유망한 재활 치료의 개념적 토대가 한때는 꽤 타당해 보였지만 잘 설계되고 무작위적인 임상 실험의 결과는 실망스러웠다.


저자는 흉추 척수가 낮은 후 인간의 중심적인 패턴과 관련된 걷기와 더불어 트레드 밀 유도의 포유 동물 실험에서 파생된 B/S와 RAST의 기본 개념을 재평가 했다. 저자들은 신중한 개입을 하기 위한 실험과 연구에서 어떤 부분 에서 이론과 실천이 부족해 졌는지를 소급하여 고려했다. 이러한 문제점들에 기초하여, 저자들은 걷기를 위한 일 말 개입의 미래 개발을 위한 권고 사항을 추진 했다.


단, 물리 치료사가 이러한 전략을 사용할 수 있다는 증거가 없는 경우, 과학적으로 시행된 효과적인 실험을 제외하고 장애인, 취약 계층에게 BcST를 정기적으로 제공해서는 안된다.





Pilates improves pain, function and quality of life in patients with chronic low back pain :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ABSTRACT


Objective

To assess the effectiveness of pilates method on patients with chronic non-specific low back pain (LBP).


Method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was carried out in sixty patients with a diagnosis of chronic non-specific LBP. Patients were randomly assigned to one of two groups: Experimental Group (EG) that maintained medication treatment with use of NSAID and underwent treatment with the pilates method and Control Group (CG) that continue medication treatment with use of NSAID and did not undergo any other intervention. A blinded assessor performed all evaluations at baseline (T0), after 45, 90, and 180 days (T45, T90 and T180) for: pain (VAS), function (Roland Morris questionnaire), quality of life (SF-36), satisfaction with treatment (Likert scale), flexibility (sit and reach test) and NSAID intake.


Results

The groups were homogeneous at baseline. Statistical differences favoring the EG were found with regard to pain (P < 0.001), function (P < 0.001) and the quality of life domains of functional capacity (P < 0.046), pain (P < 0.010) and vitality (P < 0.029). Statistical differences were also found between groups regarding the use of pain medication at T45, T90 and T180 (P < 0.010), with the EG taking fewer NSAIDs than the CG.


Conclusions

The pilates method can be used by patients with LBP to improve pain, function and aspectsrelated to quality of life (functional capacity, pain and vitality). Moreover, this method has no harmful effects on such patients.










필라테스는 만성적 요통 환자의 통증, 기능 그리고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 : 무작위 통제 실험


목표

만성 비특이성 요통 환자의 필라테스 방법의 효과를 평가한다.


방법

무작위로 제어되는 임상 실험은 만성 비-특수 LBP진단을 실시한 6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수행되었다. 환자들은 두 그룹 중 하나에 무작위로 배정되었는데, 이들 그룹은 NSAID를 사용하여 약물 치료를 지속했고, 다른 약물 치료를 계속하는 필라테스 방법과 제어 그룹(CG)으로 치료를 받았다. 시각 장애인 평가자는 통증 (VAS), 기능 (Roland Morris 설문지), 삶의 질 (SF-36), 통증 (VAS), 삶의 질 (SF-36), 통증 및 통증에 대한 평가에 대해 기준선(T0)에 대한 모든 평가를 45일, 90일 및 180일 후 치료 만족도 (Likert scale), 유연성 (앉아서 도달 테스트) 및 NSAID 섭취량을 평가를 수행하였다.


결과

그룹은 기준선에서 동질적이었다. EG에 적합한 통계적 차이는 통증 (P <0.001), 기능 (P <0.001), 기능성 용량의 삶의 질 영역 (P <0.046), 통증 (P <0.010) 및 활력 (P <0.029)이 있었다. 또한 T45, T90, T180에서 진통제 사용에 관한 그룹 간에 통계적 차이가 발견되었으며 (P <0.010), EG는 CG보다 NSAID가 적었다.


결론

필라테스 방법은 삶의 질과 관련하여 고통, 기능, 측면을 개선하기 위해서 LBP를 가진 환자들에 의해서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이 방법은 그러한 환자들에게 해로운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Recovery of the Sit-to-Stand Movement After Stroke: A Longitudinal Cohort Study




ABSTRACT

Background and Objective

To present quantitative data on sit-to-stand (STS)-related functioning and recovery during the first year after stroke. STS-related functioning was used to evaluate independent STS movement, rising speed, and actual STS performance during normal daily life.


Methods

This was a prospective cohort study of 50 patients poststroke. Assessments were made at 0, 3, 6, 9, 12, 24, and 48 weeks poststroke. Actual STS performance was assessed at 0, 12, and 48 weeks. The main outcome measures were the following: ability to rise independently, rising speed (power chair stand up), number of STS movements, percentage of time walking and standing during daily life (using an activity monitor), and clinical outcomes, measured among others by the Barthel index (BI).


Results

During year 1, the percentage of patients able to rise increased from 54% to 83%. Most improvements occurred during weeks 0 to 12, whereas no significant changes were observed during weeks 12 to 24. Rising speed similarly increased from 0.15 to 0.26 s−1 during weeks 0 to 12 and to 0.30 s−1 at week 48. Gait speed and BI also significantly increased. The number of STS movements increased significantly during weeks 0 to 12 (from 10.6 to 17.7) but not during weeks 12 to 48.


Conclusions

STS-related functioning improved significantly in the first year after stroke, with the most improvement occurring during the first 12 weeks. After 12 weeks, rising speed, gait speed, and BI continue to improve





뇌졸중 후 앉은 자세에서 선 자세로(STS) 움직임 회복 코호트 연구


배경 및 목적

뇌졸중 후 1 년 동안 STS 관련 기능 회복에 대한 정량적 데이터를 제시하기 위함. STS 관련 기능 평가는 일상생활 동안 STS의 부분 운동, 일어나는 속도의 증가 그리고 STS 성능을 평가함.


방법

뇌졸중 후 50 명의 환자에 대한 코호트 연구입니다. 평가는 뇌졸중 후 0, 3, 6, 9, 12, 24 및 48 주에 실시. 실제 STS 성능은 0, 12 및 48 주에 평가. 측정 결과는 다음과 같았다 : 독립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능력, 일어나는 속도, STS 횟수, Barthel 지수(BI)로 측정한 일상생활 중 보행과 활동 시간 의 백분율.


결과

1 년 동안 기능이 회복된 환자는 54 %에서 83 %로 증가했다. 대부분의 회복은 0-12 주에서 발생했고 12-24 주에는 유의한 변화가 관찰되지 않았다. (일어나는 속도, BI지수, STS 횟수)


결론

뇌졸중 후 첫 해에는 STS 관련 기능이 크게 개선되었으며, 특히 0-12 주 동안 가장 개선되었다. 12 주 후에는 속도, 보행 속도 및 BI가 지속적으로 향상되나 유의한 변화는 없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