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dicting Recovery of Voluntary Upper Extremity Movement in Subacute Stroke Patients with Severe Upper Extremity Paresis










Background and Objective

Prediction of voluntary upper extremity (UE) movement recovery is largely unknown in patients with little voluntary UE movement at admission. 

The present study aimed to investigate

(1) the extent and variation of voluntary UE movement recovery, and 

(2) the best predictive model of the recovery of voluntary UE movement by clinical variables in patients with severe UE paresis.


Design

Prospective cohort study.


Methods

140 (out of 590) stroke patients with severe UE paresis completed all assessments. Voluntary UE movement was assessed using the UE subscale of the Stroke Rehabilitation Assessment of Movement (STREAM-UE). Two outcome measures, STREAM-UE scores at

discharge (DCSTREAM-UE) and changes between admission and discharge (ΔSTREAM-UE),

were investigated to represent the final states and improvement of the recovery of voluntary UE movement. Stepwise regression analyses were used to investigate 19 clinical variables and to find the best predictive models of the two outcome measures.


Results

The participants showed wide variation in both DCSTREAM-UE and ΔSTREAM-UE. 3.6% of the participants almost fully recovered at discharge (DCSTREAM-UE > 15). A large improvement (ΔSTREAM-UE >= 10) occurred in 16.4%of the participants, while 32.9% of the participants did not have any improvement. The four predictors for the DCSTREAM-UE (R2 = 35.0%) were ‘baseline STREAM-UE score’, ‘hemorrhagic stroke’, ‘baseline National Institutes of Health Stroke Scale (NIHSS) score’, and ‘cortical lesion excluding primary motor cortex’. The three predictors for the ΔSTREAM-UE (R2 = 22.0%) were ‘hemorrhagic stroke’, ‘baseline NIHSS score’, and ‘cortical lesion excluding primary motor cortex’.


Conclusions

Recovery of voluntary UE movement varied widely in patients with severe UE paresis after stroke. The predictive power of clinical variables was poor. Both results indicate the complex nature of voluntary UE movement recovery in patients with severe UE paresis after stroke.






심한 상반부 마비를 가진 아급성 뇌졸중 환자에서 자발적인 상지 운동 회복 예측


배경 및 목적

입원시에 자발적인 UE 운동이 거의없는 환자에서 자발적 상지 운동 회복 예측이 거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본 연구는

(1) 자발적인 UE 운동 회복의 범위와 변화, 그리고

(2) 심한 우울증 환자에서 임상 변수에 의한 자발적인 UE 운동 회복의 가장 좋은 예측 모델.


디자인

예상 집단 연구


행동 양식

심각한 UE 마비가있는 140 명 (590 명 중)의 뇌졸중 환자가 모든 평가를 완료했습니다. 자발적 UE 운동은 뇌졸중 재활 평가 평가 (STREAM-UE)의 UE 하위 등급을 사용하여 평가되었습니다. 2 가지 결과 척도 인 STREAM-UE 점수 방전 (DCSTREAM-UE) 및 입 / 출력 간의 변화 (ΔSTREAM-UE), 마지막 상태와 자발적인 UE 운동의 회복의 개선을 나타내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단계별 회귀 분석을 사용하여 19 개의 임상 변수를 조사하고 두 결과 측정의 가장 좋은 예측 모델을 찾았습니다.


결과

참가자들은 DCSTREAM-UE와 ΔSTREAM-UE 모두에서 폭 넓은 편차를 보였다.  참가자 중 3.6 %가 방전시 거의 완전히 회복되었습니다 (DCSTREAM-UE> 15).  참여자의 16.4 %에서 큰 개선 (ΔSTREAM-UE> = 10)이 발생했지만 참가자의 32.9 %는 개선되지 않았습니다. DCSTREAM-UE (R2 = 35.0 %)의 4 가지 예측 인자는 '기본 스트레스 -UE 점수', '출혈성 뇌졸중', '국립 뇌졸중 척도 (NIHSS) 점수 기준'및 '일차 운동 피질을 제외한 대뇌 피질의 병변 '. ΔSTREAM-UE (R2 = 22.0 %)에 대한 세 가지 예측 인자는 '출혈성 뇌졸중', '기본 NIHSS 점수'및 '일차 운동 피질을 제외한 대뇌 피질의 병변'이었다.


결론

뇌졸중 후 심한 우심실 부전 마비 환자에서 자발적인 UE 운동 회복이 광범위하게 나타났다. 임상 변수의 예측력이 떨어졌습니다. 두 결과 모두 뇌졸중 후 심한 우울증 환자에서 자발적인 UE 운동 회복의 복잡한 특성을 나타냅니다.




신고


Validity of the Cognitive Behavioral Driver’s Inventory in Predicting Driving Outcome










ABSTRACT

OBJECTIVE

This study seeks to (a) compare Cognitive Behavioral Driver's Inventory (CBDI) scores for clients who passed and failed a driving evaluation and for diagnostic groups (left cerebrovascular accident [CVA], right CVA, traumatic brain injury [TBI], and cognitive decline); (b) determine sensitivity, specificity, and positive and negative predictive values of the CBDI; (c) compare validity of the CBDI with other tools; and (d) identify factors associated with outcome.


PARTICIPANTS

This historical cohort study included clients with neurological conditions who completed a driving evaluation.


MEASURES

CBDI, Motor-Free Visual Perception Test (MVPT), Bells test, and driving results were extracted from the charts.


RESULTS

Mean CBDI (p <0.0001) and MVPT (p <0.0001) scores were significantly worse for those failing compared to passing the driving evaluation. Sensitivity of the CBDI was 62%, specificity was 81%, positive predictive values were 73%, and negative predictive values were 71%. Results vary according to diagnostic Group.


CONCLUSIONS

The CBDI is not enough predictive of outcome to replace a driving evaluation, and is predictive only for clients with R-CVA and TBI. Evaluation of driving should vary according to diagnosis.








운전재활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운전 결과 예측에서의 인지행동적 운전자 재고의 타당성



목표

이 연구는 

(a) 운전 평가를 통과하고 진단 그룹 (좌측 뇌 혈관 사고 (CVA), 우측 CVA, 외상성 뇌 손상 [TBI]) 및인지 쇠퇴를 통과 한 고객을위한인지 행동 행동 지표 (CBDI) ); (b) CBDI의 민감도, 특이도, 양성 예측도 및 음성 예측도를 결정한다; 

(c) 다른 도구와 CBDI의 유효성을 비교한다. 

(d) 결과와 관련된 요인을 확인한다.


참여조건

이 역사 코호트 연구에는 운전 평가를 완료 한 신경 학적 조건을 가진 고객이 포함되었습니다.


대책

CBDI, MVPT (Motor-Free Visual Perception Test), Bells 테스트 및 운전 결과가 차트에서 추출되었습니다.


결과

평균 CBDI (p <0.0001)와 MVPT (p <0.0001) 점수는 운전 평가를 통과하는 것에 비해 실패한 사람들에 대해 유의하게 더 나빴다. 감수성은 62 %, 특이도는 81 %, 양성 예측도는 73 %, 음성 예측도는 71 %였다. 결과는 진단 그룹에 따라 다릅니다.


결론

CBDI는 주행 평가를 대체하기위한 결과를 예측하기에는 충분하지 않으며 R-CVA 및 TBI를 가진 고객에게만 예측할 수 있습니다. 운전 평가는 진단에 따라 달라집니다.



신고


중증근무력증 증상 및 치료 : Myasthenia Gravis





 

중증근무력증 정의

neuromusclar synaps or junction에 화학적 전달에 문제가 생기는 가장 흔한 질환으로 이것은 연접이후막 위의 니코틴성 아세티콜린 수용기를 파괴하거나 변이시키고, 신경근-시냅스에서 시냅스 전달을 방해하는 항체가 생성되는 자가면역반응에 의해 생긴다. 신경전달물질의 결함이 생기기때문에 뼈대근육(특히, 머리근육이 약화), 쉽게 피로해진다.





 

중증근무력증 발병

: 남자 > 여자

: 50세 이후에 증상이 시작되는 경우가 많음

 

중증근무력증 증상

  • muscle weakness, fatigue
  • 초기 - 눈돌림근육의 증상(눈커풀처짐,복시), 씹는것과 삼키기, 말하기를 힘들어하는 경우도 있음
  • 오후에 fatigue로 인한 근력저하가 뚜렷하게 나타남
  • 가슴샘(흉선)의 비정상을 보임, 종양이 생기기도 함
  • 진단을 받은 첫 해 사이에 극심한 근약화를 보임
  • 힘든일, 감염, 체온증가, 출산등은 심각한 악화를 초래할 수있음
  • dysphagia, dysarthria

 

-> 하지만 현재 예후가 좋다고 보고되어있으며 대부분 정상적인 삶을 살고 또는 정상에 가까운 삶을 살고 있다고 보고됨

 

 

 

<오후에 fatigue로 인한 근력저하>

중증근무력증 치료

  • 운동단위의 질환과 거의 유사
  • Myasthenia gravis에서의 특별한 평가분야에서는 식사하기와 삼킴에 대한 것인데 이는 흡인(aspiration)의 위험때문이다.(가로막과 갈비사이근의 근력에 어려움이 있기때문에)
  • 근력회복
  • 지구력 유지 피로그램
  • 근력평가(평가로 인한 fatigue주의!!!)
  • 활동의 제공(호흡문제 고려, 과도한 활동은 피함, 부드러우며 저항이 없는 활동제공)

 

 

Heidi McHugh Pendleton, <PEDRETTI작업치료학> 1064~1047참고

신고



Effect of Global Posture Reeducation and of Static Stretching on Pain, Range of Motion, and Quality of Life in Women with Chronic Neck Pain: A Randomized Clinical Trial






Abstract

PURPOSE

Compare the effect of conventional static stretching and muscle chain stretching, as proposed by the global posture reeducation method, in the manual therapy of patients with chronic neck pain.


METHODS

Thirty-three female patients aged 35 to 60 years old, 31 of whom completed the program, were randomly divided into two groups: The global posture reeducation group (n=15) performed muscle chain stretching, while the conventional stretching group (n=16) performed conventional static muscle stretching. Both groups also underwent manual therapy. Patients were evaluated before and after treatment and at a six-week follow-up appointment and tested for pain intensity (by means of visual analog scale), range of motion (by goniometry), and health-related quality of life (by the SF-36 questionnaire). The treatment program consisted of two 1-hour individual sessions per week for six weeks. Data were statistically analyzed at a significance level of p<0.05.


RESULTS

Significant pain relief and range of motion improvement were observed after treatment in both groups, with a slight reduction at follow-up time. Quality of life also improved after treatment, except for the global posture reeducation group in one domain; at follow-up, there was improvement in all domains, except that both groups reported increased pain. There were no significant differences between groups


CONCLUSION

Conventional stretching and muscle chain stretching in association with manual therapy were equally effective in reducing pain and improving the range of motion and quality of life of female patients with chronic neck pain, both immediately after treatment and at a six-week follow-up, suggesting that stretching exercises should be prescribed to chronic neck pain patients.





논문초록번역


목적

만성적인 목 통증 환자의 수작업 치료에서, 전반적 자세 교정 방법에 의해 제안 된 바와 같이, 전통적인 정적인 스트레칭과 근육의 연쇄적인 스트레칭의 효과를 비교


연구방법

35 세에서 60 세 사이의 여성 환자 33 명중 31명이 프로그램을 마친 여성이 두 그룹으로 나뉘었다 :   전신 자세 교정 그룹 (n = 15)은 근육 사슬 스트레칭을 수행하는 반면, 전통적인 스트레칭 그룹 (n = 16)은 전통적인 정적 근육 스트레칭을 수행했습니다. 두 그룹 모두 수치료를 받았다. 환자들은 치료 전과 치료 후 6 주간의 검사를 통해  VAS(시각적 아날로그 스케일), ROM (goniometry) 및 건강 관련 삶의질 (SF –36 설문지)을 평가 받았다. 치료 프로그램은 6 주 동안 1 주일에 2 시간의 개별 세션으로 구성되었습니다. 데이터는 p <0.05의 유의 수준에서 통계적으로 분석되었다.


결과

두 그룹에서 치료 후 상당한 통증 완화 및 운동 개선의 범위가 관찰되었으며 후에는 약간의 감소가 있었다. 한 영역의 전반적 자세 교정 그룹을 제외하고 치료 후 삶의 질도 향상되었다. 사후에는 두 군 모두 통증이 증가한 것을 제외하고는 모든 영역에서 개선이 있었다. 그룹간에 유의 한 차이는 없었다


결론

수부치료와 관련하여 기존의 스트레칭과 근육 사슬 스트레칭은 치료 직후와 6 주간의 사후 관찰에서 만성 경부 통증이있는 여성 환자의 통증을 줄이고 운동 범위와 삶의 질을 향상 시키는데 똑같이 효과적이었다. 만성 목 통증 환자에게 스트레칭 운동을 처방해야 합니다.









신고



Comparison of Constraint-Induced Movement Therapy and Bilateral Treatment of Equal Intensity in People With Chronic Upper-Extremity Dysfunction After Cerebrovascular Accident






Abstract

OBJECTIVE

We compared the effectiveness of constraint-induced movement therapy (CIMT) with bilateral treatment of equal intensity for chronic upper-extremity (UE) dysfunction caused by cerebrovascular accident (CVA).

DESIGN 

We conducted a 2-group, randomized intervention trial with stratification by severity of UE dysfunction. Twelve community-dwelling adults were provided with 6 hr of occupational therapy for 10 days plus additional home practice. Six participants wore a mitt on the unimpaired UE, and 6 participants were intrusively and repetitively cued to use both UEs. The Wolf Motor Function Test (WMFT) and the Canadian Occupational Performance Measure (COPM) were administered before and after treatment and at 6-mo follow-up.

RESULTS

Significant improvements were found in WMFT and COPM scores across time in both groups. No significant between-group differences were found on the WMFT.

CONCLUSION

High-intensity occupational therapy using a CIMT or a bilateral approach can improve UE function in people with chronic UE dysfunction after CVA. Treatment intensity rather than restraint may be the critical therapeutic factor.





논문초록번역


목표

우리는 뇌 혈관 사고 (CVA)로 인한 만성 상지 (UE) 기능 장애에 대한 구속 유도 운동 요법 (CIMT)과 동등한 강도의 양자 치료의 효과를 비교했다.


연구방법

우리는 UE 기능 장애의 중증도에 따라 계층화 된 2개 그룹의 무작위 중재 임상 시험을 실시했습니다. 12 명의 지역 사회 거주 성인에게 10 시간 동안 6 시간의 작업 치료와 함께 추가 가정 치료가 제공되었습니다. 6 명의 참가자가 손상되지 않은 UE에 미트를 착용하고 6 명의 참가자가 양쪽 UE 모두에게 사용하기 위해 침입 및 반복적으로 신호를 보냈습니다. WMF (Wolf Motor Function Test)와 COPD (Canadian Occupational Performance Measure)는 치료 전과 치료 후 6 개월 추적 관찰 기간 동안 시행되었다.


결과

두 그룹 모두 WMFT와 COPM 점수에서 상당한 향상이 있었다. 그룹 간 차이는 WMFT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결론

CIMT 또는 양측 접근법을 사용하는 고강도 작업 치료는 CVA 이후 만성적인 UE 장애가 있는 환자의 기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 구속보다는 치료 강도가 중요한 치료 요소가 될 수 있다.





신고


근위축증 Muscular Dystrophy : 4가지 형태




* Muscular Dystrophy(근위축증)은 각각의 특징을 가지는 4가지가 있다.

 

Duchenne Muscular Dystrophy

  • 반성 열성 유전으로 남아에게만 발생

  • 3~5세에 질환이 시작 -> 진행 속도가 느림

  • Gower sign(scapular retraction, lordosis, pevis anterior tilting, heel cord가 짧아져 발끝으로 걸음, 배를 내밀고 걸음)

  • proximal muscle의 저하가 특징(상지보다 하지의 muscle이 빨리 나타남)

  • waddling gait

  • IQ가 20~30정도로 맞고 언어표현과 이해장애를 보임

  • 일반적으로 12살정도에 휠체어 생활을 함

  • 보통 20세에 호흡기필요, 30세 이전에 사망






 






 

 

 

Facioscapulohumeral Muscular Dystrophy

  • 대표적인 우성 유전으로 남녀비율이 비슷

  • 청소년기에 주로 발병

  • 정상적인 삶에 가까운 삶을 살 정도의 근약화가 천천히 진행

  • facial, scapular, humeral주위 근육약화

  • 초기에 facial, scapular muscle주로 침범

  • 얼굴표정 무표정

  • 시간지남에 따라 하지, 보행에 손상이 나타남







 

 

 

Myotonic Muscular Dystrophy

  • 상염색체 우성 유전으로 남녀비율이 비슷

  • 발병연령이 매우 다양(주로 성인)

  • tonic spasm과 함께 weakness도 함께 나타남

  • 근 수축 후 경련이 오래 나타나거나 이완이 늦게 나타남(특히 손가락과 얼굴)

  • 얼굴이 길고, 눈꺼풀이 처져있음

  • 뇌신경에 관련된 근육을 침범, distal > proximal 손상심함

  • 다리를 높이 들어올리는 걸음걸이를 보임

  • 심장이상, 내분비장애, 눈(백내장)손상

  • 남자의 경우 고환의 위축과 대머리가 나타남




 

 

 

 

 

 

Limb girdle Muscular Dystrophy

  • 상염색체 우성 or 열성유전으로 남녀비율이 비슷

  • 어떤 유형에도 속하지 못하는 그룹(위의 1, 2, 3과 맞지않은 선천적(유전) Muscular Dystrophy) - 가족들은 유전의 형태와 근약화의 범위가 서로 다른 양상을 보임

  • scapular, pelvis muscle약화


 

=> 1, 2, 3, 4의 공통점근육의 신경재배하는 동안 근섬유가 점진적으로 하며 나타나고 감각손상은 일어나지 않는다.

근육섬유수가 줄어들면서 각각의 축삭이 신경지배하는 것도 줄어들고 그 결과 진행성 약가 일어난다.

 

=> 이 질환는 퇴행으로 근기능 저하는 예방할 수 없으며 재활치료는 변형을 늦춰주고 쇠약효과와 질환으로 인한 한계내에서 최대한의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 Heidi McHugh Pendleton, <PEDRETTI작업치료학> 1048~1051참고

신고

  

Effect of Virtual Reality on Cognition in Stroke Patients
  


  

 

 

 

ABSTRACT


To investigate the effect of virtual reality on the recovery of cognitive impairment in stroke patients.


Twenty-eight patients (11 males and 17 females, mean age 64.2) with cognitive impairment following stroke were recruited for this study. All patients were randomly assigned to one of two groups, the virtual reality (VR) group (n=15) or the control group (n=13). The VR group received both virtual reality training and computer-based cognitive rehabilitation, whereas the control group received only computer-based cognitive rehabilitation. To measure, activity of daily living cognitive and motor functions, the following assessment tools were used: computerized neuropsychological test and the Tower of London (TOL) test for cognitive function assessment, Korean-Modified Barthel index (K-MBI) for functional status evaluation, and the motricity index (MI) for motor function assessment. All recruited patients underwent these evaluations before rehabilitation and four weeks after rehabilitation.


The VR group showed significant improvement in the K-MMSE, visual and auditory continuous performance tests (CPT), forward digit span test (DST), forward and backward visual span tests (VST), visual and verbal learning tests, TOL, K-MBI, and MI scores, while the control group showed significant improvement in the K-MMSE, forward DST, visual and verbal learning tests, trail-making test-type A, TOL, K-MBI, and MI scores after rehabilitation. The changes in the visual CPT and backward VST in the VR group after rehabilitation were significantly higher than those in the control group.

 

Our findings suggest that virtual reality training combined with computer-based cognitive rehabilitation may be of additional benefit for treating cognitive impairment in stroke patients.

 

 

 

 

 

논문초록

 


목표


뇌졸중 환자에게 있어 인지 기능 장애의 회복에 대한 가상 현실의 영향을 조사하고자 하였음.

 

 

연구방법

뇌졸중 후 인지 기능 장애를 가진 28명의 환자(남자 11명, 여자 17명, 평균 연령 64.2세)를 본 연구를 위해 모집 하였다. 모든 환자는 가상 현실 (VR) 그룹 (n = 15) 또는 대조 그룹 (n = 13)의 두 그룹 중 하나에 무작위로 배정되었다. VR 그룹은 가상 현실 훈련과 컴퓨터 기반인지 재활을 받았지만 대조 그룹은 컴퓨터 기반인지 재활을 받았다. 일상생활에서의 인지 기능과 운동 기능을 측정하기 위해 컴퓨터 신경 심리 검사와 TOL (인지 기능 평가) 테스트, 기능 상태 평가를 위한 K-MBI (Korean-Modified Barthel index) , 운동 기능 평가를 위한 운동성 지수 (MI)를 실시하였다.

 

 

연구결과

VR 그룹은 K-MMSE, visual and auditory continuous performance tests (CPT), forward digit span test (DST), forward and backward visual span tests(VST), 시각 및 언어 학습 테스트, TOL, K- MBI, MI 점수를 보인 반면 대조군은 K-MMSE, forward DST, 시각 및 언어 학습 검사,  trail-making test-type A, TOL, K-MBI 및 MI 점수에서 상당히 개선을 보였다. 재활 후 VR군에서의 시력 변화 및 역방향 VST의 변화는 대조군에 비해 상당히 높았다.


결론

연구 결과는 컴퓨터 기반 인지 재활과 결합된 가상현실 훈련이 뇌졸중 환자의 인지 장애 치료에 추가적인 이점이 될 수 있음을 암시한다.






신고


아동 평가도구 - 운동, 시지각, 손기능, 일상생활, 자폐 





아동 평가도구에 관해 간단히


운동, 시지각, 손기능, 일상생활, 자폐에


관련한 소개를 해보려 합니다.

 

 

 

아동평가도구 : 운동

Peabody development motor scale Ⅱ(PDMS-2)

목적

운동기능을 또래와 비교하여 평가하기 위해 아동의 대운동 및 소운동 기술의 치료 또는 훈련을 위한 평가

대상

0~72개월 취학전 아동 

항목(6영역)

  • reflexes

  • stationary

  • locomotion

  • object manipulation

  • grasping & visual motor integration

 

Alberta infant motor scales

목적

아동의 운동발달 평가, 대운동의 지연 평가

대상

출생 후 ~ 18개월

상대평가 실시함


 

Early coping inventory

항목

감각운동 조직, 대응 행동, 대처행동

대상

4~38개월

 

 

Gross motor function measure(GMFM)

목적

대운동 평가


대상

뇌성마비 아동, 운동장애가 없는 아동, 5세 미만의 아동 수준의 운동기술을 보이는 아동


관찰 평가

 


 

시지각

Developmental test of visual perception Ⅱ(DTVP-2)

목적

시지각, 시각- 운동장애 수준을 파악하고 시지각 기관 결함의 가능성에 관한 증거를 제공


대상

4~8세

항목

  • 눈-손 협응

  • 공간위치

  • 따라기르기

  • 도형-배경

  • 공간관계

  • 시각 통합

  • 시각-운동 속도

  • 형태항상성 


 

Erhardt developmental visual assessment

목적

시각발달 요소를 평가, 관찰 검사도구


대상

신경발달 장애를 가진 모든 연령대의 아동

 

 

 

Motor-free visual perception test (MVPT-3)

목적

대상자의 운동능력과 상관없이 빠르고 간단한 시지각 검사 판별, 진단, 연구 목적으로 사용함


대상

4세~94세 


아동용 검사

4~10세 (1번~40번)


성인용 검사

11~94세 (14번~65번)

항목(8영역)

  • visual discrimination

  • form constancy

  • visual short term memory

  • visual closure

  • spatial orientation

  • figure ground

  • visual closure 2

  • visual short term memory 2  


* 아동용 MVPT : 4~8세 대상으로 함



Quality of upper extermity skills test

목적

운동 패턴과 손기능 평가


대상

8개월~8세 까지의 뇌성마비

항목

  • 분리된 동작

  • 쥐기 패턴

  • 보호적 폄 반응

  • 체중지지

 

Test of visual - motor skills - upper level (TVMS-UL)

목적

눈과 손의 협응 기술 평가 - 도형 모방하여 그리기


대상

12~40세

 

 

Test of visual - perceptual skills(non-motor)- upper level (TVPS-R :UL)

목적

시지각 평가


대상

12~17세



 


손기능 평가

Erhardt developmental prehension assessment

목적

아동의 상지와 손발달 요소를 평가


대상

뇌성마비, 신경발달장애를 가진 아동

 


 


 

Evaluation tool of children's' handwriting

목적

글씨쓰기 기술을 1~6등급으로 나누어 평가

 


 

 

 

 

일상생활 평가

 

Home observation for measurement of the environment (HOME)

목적

가정환경에서 가능한 지지와 자극을 평가

대상

출생 ~ 3세

항목

양과 질을 평가함

early childhood HOME : 3~6세
middle childhood HOME : 6~10세
early adolescent HOME : 10~15세

 

 

Pediatric evaluation of disability inventory(PEDI)
- 목적 : 일상기능 능력 평가와 수행기술 평가
- 대상 : 6개월~9세



 


자폐

 

Childhood autism rating scale (CARS)

목적

자폐증이 있는 아동을 진단하고 자폐증상이 없는 발달장애 아동들과 구별하기 위해 만들어진 행동 평정 척도


대상

자폐아동

항목 (15항목)

  • 사람과의 관계

  • 모방

  • 정서반응

  • 신체사용

  • 물체사용

  • 변화에 대한 적응

  • 시각반응

  • 청각반응

  • 미각

  • 후각

  • 촉각 반응 및 사용

  • 두려움 또는 신경과민

  • 언어적 의사소통

  • 비언어적 의사소통

  • 활동수준

  • 지적반응의 수준과 항상성

  • 일반적 인상


 

교육진단검사 Psychoeducational profile(PEP)

목적

발달지체 및 자폐아동등을 평가하기 위한 발달검사


대상

1~7세

항목

  • 모방
  • 지각
  • 소근육운동
  • 대근육운동
  • 눈손-협응
  • 언어이해와 언어표현

 


EWHA-Check list for autistic checklis(E-CLAC) 이화 - 자폐 아동발달 평가 도구

목적

일반아는 물론 자폐아의 행동발달 및 병리성 수준을 평가

대상

자폐경향을 가진 아동이나 자폐아동, 정서, 행동 장애 아동 0~6세

항목

  • 행동
  • 운동
  • 식사
  • 배설
  • 착탈의 위생
  • 언어
  • 표현

 


Autism Behavior Checklist (ABC) 자폐아 행동검사목표

목적

자폐아동에게 관찰되는 부적응 행동 수준을 평가


대상

18개월 이상

 


 


Early learning accomplishment profile (E-LAP)

목적

조기 학습 성취 프로파일


대상

0~36개월


항목

  • 대근육 운동
  • 소근육 운동
  • 인지
  • 수용언어
  • 표현 언어
  • 사회/정서
  • 자조

신고

  

Effect of Dual-task Rehabilitative Training on Cognitive and Motor Function of Stroke Patients

 


  

 


  

ABSTRACT

 

Purpose

To determine the effect of dual-task training with cognitive tasks on cognitive and walking ability after stroke.

 

Subjects and Methods

Twenty patients diagnosed with stroke participated in this study. All participants were receiving a traditional rehabilitation program 5 days a week. Dual-task and single-task training were additionally performed for 4 weeks, 3 days a week. The Stroop test, Timed Up and Go (TUG) test, 10-Meter Walk Test (10MWT), and Figure-of-8 Walk Test (F8WT) were used to measure cognitive and walking abilities and were evaluated 3 times (before and after training and at the 2-week follow-up).

 

Results

Dual-task training improved cognitive and walking abilities, and dual-task training subjects’ performance was better than single-task training subjects’ performance. In addition, these training benefits were maintained for 2 weeks.

 

Conclusion

Dual-task training improves cognitive and walking abilities of patients with stroke.

 

 





뇌졸중 환자의 이중 작업 재활 훈련이 인지 기능 및 운동 기능에 미치는 영향 

 

배경

뇌졸중 후인지 기능과 보행 능력에 대한 인지 기능을 포함한 이중 작업 훈련의 효과를 확인하고자한다.

 

 

연구 방법 

뇌졸중으로 진단받은 20명의 환자가 본 연구에 참여하였다. 모든 참가자들은 주 5일 전통적인 재활 프로그램을 받고 있었다. 이중 작업 및 단일 작업 훈련이 추가로 4주, 3일 동안 수행되었다. 인지력과 보행 능력을 측정하기 위해 Stroop 테스트, TUG (Timed Up and Go) 테스트, 10MWT (Walk Test) 및 F8WT (Figure-of-8 Walk Test)를 사용하여 3회 평가되었다. 

 

연구 결과

이중 작업 훈련은 인지 및 보행 능력을 향상 시켰고, 이중 작업 훈련 대상의 성과는 단일 작업 대상의 성과보다 우수하다. 추가로, 이 훈련 효과는 2주 동안 유지되었다.

 

결론

이중 작업 훈련은 뇌졸중 환자의 인지 능력과 보행 능력을 향상시킨다.

 


신고


지적장애(정신지체) 종류






 

터너증후군(Turner's syndrome)


성염색체인 X염색체 부족으로 


난소의 기능 장애가 발생하여 


조기 폐경이 발생、저신장증, 


심장 질환, 골격계 이상, 


자가 면역 질환 등의 이상이 발생하는 


유전 질환

 



 

 

클라인펠터 증후군(Klinefelter's syndrome)

성염색체의 비분리의 가장 흔한 종류이며, 


이것은 XXY 또는 XYY 성염색체 패턴

 


 

 

 

프라더-윌리 증후군(Prader-Willi syndrome)

프라더-윌리 증후군은 


15번째 염색체의 결손과 관련이 있고 


심한 비만, 짧은 체형, 근육긴장 저하, 


긴 얼굴과 기울여진 눈, 체온조절 불량, 


그리고 성기의 발육부진

 


 

 

 

레트 증후군(rett syndrome)

레트 증후군은 주로 


여자아이에게서 발병、


보통 건강하게 태어나서 6-18개월까지는 


표면적으로는 정상적이거나 


거의 정상적인 발육의 시기를 보이다가 


기능이 감소하거나 정체되는 시기에 다다른다.

 



 

 

 

취약 X증후군(fragile X syndrome)

가장 흔한 유전성 정신 지체의 원인으로서


 유전 양식은 성염색체 열성 유전방식을 취하지만 


다음 세대를 거칠수록 


임상 증상의 정도가 


심해지는 양상을 보이는 질환


(23번성염색체손상)

 

 


 

 

다운증후군(Down syndrome)


다운 증후군은 


가장 흔한 염색체 질환으로서, 


21번 염색체가 


정상인보다 1개 많은 3개가 존재하여 


정신 지체, 신체 기형, 전신 기능 이상, 


성장 장애등을 일으키는 유전 질환

 


 

 

 

윌리엄스증후군(Williams syndrome)

7번 염색체상에 elastin 단백질을 생산하는 


유전자가 결핍된 상태로 태어나기 때문이며, 


elastin 단백질은 


혈관의 탄력성과 강도를 유지하는 역할을 한다.

 


 

 

묘성증후군=고양이울음증후군(cri-du-chat syndrome)

묘성 증후군은 


1963년 Lejeune 등에 의해 


처음으로 보고된 염색체 이상 질환으로 


5번 염색체 단완(short arm)의 일부의 결실이 원인

 


 

 

안젤만 증후군(Angelman syndrome)

15번 염색체 쌍 가운데 


모친으로부터 물려받은 염색체가 


결실(deletion)되었거나 


모친으로부터 온 염색체가 


없는 경우에 발생하는 증후군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