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치료/논문&저널'에 해당되는 글 47

  1. 2018.01.14 Pelvic alignment in standing, and its relationship with trunk control and motor recovery of lower limb after stroke
  2. 2018.01.12 Soft Tissue Mobilization and PNF Improve Range of Motion and Minimize Pain Level in Shoulder Impingement
  3. 2017.12.29 Effect of Physical Therapy on Pain and Function inPatients With Hip Osteoarthritis A Randomized Clinical Trial
  4. 2017.12.28 Effect of an Outpatient Pulmonary Rehabilitation Program on Exercise Tolerance and Asthma Control in Obese Asthma Patients
  5. 2017.12.25 The Effects of Shoulder Slings on Balance in Patients With Hemiplegic Stroke
  6. 2017.12.23 Effect of foot position during sit-to-stand training on balance and upright mobility in patients with chronic stroke
  7. 2017.12.20 Assessing the comparative effectiveness of Tai Chi versus physical therapy for knee osteoarthritis: design and rationale for a randomized trial.
  8. 2017.12.20 Ankle muscle coactivation during gait is decreased immediately after anterior weight shift practice in adult after stroke
  9. 2017.12.19 Effect of Core Stability Training on Trunk Function, Standing Balance, and Mobility in Stroke Patients: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10. 2017.12.19 Acute hamstring injuries in Swedish elite football: a prospective randomised controlled clinical trial comparing two rehabilitation protocols


Pelvic alignment in standing, and its relationship with trunkcontrol and motor recovery of lower limb after stroke





Abstract

Background

The pelvis is not stable after stroke, and poor trunk recovery mightbe the foremost contributor to altered pelvic alignment in sitting, standing andduring walking.


Background

The pelvis is not stable after stroke, and poor trunk recovery mightbe the foremost contributor to altered pelvic alignment in sitting, standing andduring walking.


Aim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pelvic alignment in standing and trunkcontrol after stroke, and also test how these correlations are related to Brunn-strom’s lower limb motor recovery.


Methods

In the present cross-sectional study, 116 ambulant patients after stroke were assessed for their pelvic tilt angles in standing and trunk control using a pal-pation meter (PALM device) and the Trunk Impairment Scale (TIS), respectively.The pelvic tilt values were correlated to TIS scores by the Pearson’s correlationcoefficient.


Results

The mean age, post-stroke duration, and Brunnstrom’s lower limb motorrecovery of study participants were 55 (13) years, 14.2 (11.3) months and 3.75(0.79), respectively. The present study reported more lateral pelvic tilt of 2.47°(1.78°) towards the most affected side and an anterior pelvic tilt of 4.4° (1.8°)bilaterally. The mean score of TIS was 10.4 (3). Pelvic tilt angles had a moderatelyinverse correlation with the total TIS score and coordination subscale of TIS (r-value from –0.44 to –0.54), but a low inverse relationship to the dynamic sitting balance subscale of TIS (–0.36 to –0.45). Also, the pelvic tilt had a high negative correlation with trunk control (r-value from –0.68 to –0.84) in lower limb motor recovery stage 5.


Conclusion

Pelvic alignment when standing is not normal after stroke, and this is influenced by poor trunk control and impairment of the lower extremities. Assess-ment of the pelvis provides further insight into planning the appropriate rehabilita-tion strategies in stroke.



배경

뇌졸중 후에 안정되지 않은 골반과 부족한 체간의 회복이 앉은 자세와 선 자세, 보행 중에 골반 정렬을 변화시키는데 크게 기여한다.


목적

뇌졸중 후 선 자세에서의 골반 정렬과 체간 조절의 관계를 분석하고, 이러한 상관 관계가 Brunn-strom의 하지 운동기능 회복과 관련된 방법을 시험한다.


실험방법

현재의 단면적 연구에서, 116명의 보행 가능한 뇌졸중 환자에게 골반측정계(PALM)와 TIS를 사용하여 선 자세에서의 골반 기울기 각도와 체간 조절을 평가하였다. 골반 기울기 값은 피어슨의 상관 관계에 의해 TIS점수와 상관 관계가 있다.


결과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55세이고 뇌졸중 발생기간은 평균 14.2개월, Brunn-strom의 하지 운동기능 회복은 평균 3.75였다. 연구에서 골반 측면 경사가 환측으로 2.47°, 앞쪽으로 4.4° 더 기울어져있었다. TIS의 평균 점수는 10.4였다. 골반 기울어짐 각도는 TIS의 총 점수와 협응 항목 사이에 다소 반비례했으나 앉은 자세에서의 동적 균형 항목에서는 낮은 반비례 관계를 보였다. 또한 골반 경사는 하지의 회복 단계 5단계에서 체간 조절과 높은 음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결론 

뇌졸중 후의 선 자세에서의 골반 정렬은 정상적이지 않고, 이것은 부족한 체간 조절과 하지의 손상에 의해 영향받는다. 골반에 대한 중재는 뇌졸중에 대한 적절한 재활 전략을 계획하는 추가적인 통찰력을 제공한다.




Soft Tissue Mobilization and PNF Improve Range of Motion and Minimize Pain Level in Shoulder Impingement


 


[Purpose]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evaluate the effects of soft tissue mobilization and PNF on pain level, and shoulder ROM in patients with shoulder impingement syndrome.

 

[Subjects and Methods]

Thirty patients with painful and limited glenohumeral ROM activities were selected. The subjects were randomly assigned to an experimental group (n=15), which received treatment consisting of soft tissues mobilization and the PNF technique. 

The control group received an ultrasound treatment. Pain level, glenohumeral external rotation and overhead reach were measured before and after the intervention in groups.

[Results] 

The experimental group showed a significant reduction in pain level in comparison with the control group. The values for Shoulder external rotation showed a significant improvement. The mean value for overhead reach in the experimental group significantly increased.

[Conclusion] 

The combination of soft tissue mobilization for the subscapularis for 7 minutes and 5 repetitions of the contract-relax PNF technique for the shoulder internal rotator muscles followed by 5 repetitions of a PNF facilitated abduction and external rotation diagonal pattern was found to be effective in reducing pain and improving glenohumeral external rotation and overhead reach during a single intervention session.


 



[연구배경]

이 연구의 목적은 어깨 충돌 증후군 환자에서 연조직 동원(soft tissue mobilization)과 PNF가 통증의 정도와 어깨의 ROM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하는 것이었다.



[연구방법]

통증이 있고 제한된 glenohumeral ROM을 가진 30 명의 환자가 선정되었다. 피험자는 연조직 동원 및 PNF 기술로 구성된 치료를받은 실험 그룹 (n = 15)에 무작위로 배정되었다. 대조군은 초음파 치료를 받았다. 그룹 내에서의 개입 전과 후에 pain, shoulder external rotation, overhead reach에 대한 측정실시했다.



[연구결과]

실험군은 대조군에 비해 통증 수준이 유의하게 감소했다. Shoulder 외회전의 값은 유의 한 개선을 보였다. 실험군의 평균 도달 범위는 유의하게 증가 하였다.


[결론]

Subscapularis에 대한soft tissue mobilization과 7 분간의 5 회 반복에 대한 contract-relax PNF technique의 조합은 PNF 촉진 외전 및 외회전 대각선 패턴의 5 회 반복에 따른 통증 완화에 효과적이었다. 그리고 단일 중재 세션 동안  glenohumeral의 external rotation and overhead reach를 향상켰다.


 





Effect of Physical Therapy on Pain and Function 

in Patients With Hip Osteoarthritis A Randomized Clinical Trial






ABSTRACT

OBJECTIVE

To determine efficacy of physical therapy on pain and physical function in patients with hip osteoarthritis.


DESIGN,SETTING,ANDPARTICIPANTS

Randomized, placebo-controlled, participant-and assessor-blinded trial involving 102 community volunteers with hip pain levels of 40 or higher on a visual analog scale of 100mm(range, 0-100mm; 100 indicates worst pain possible) and hip osteoarthritis confirmed by radiograph. Forty-nine patients in the active group and 53 in the sham group underwent 12 weeks of intervention and 24 weeks of follow-up (May2010-February2013)


INTERVENTIONS

Participants attended 10 treatment sessions over 12 weeks. Active treatment included education and advice, manualtherapy, homeexercise, and gait aid if appropriate. Sham treatment included inactive ultrasound and inert gel. For 24 weeks after treatment, the active group continued unsupervised home exercise while the sham group self-applied gel 3 times weekly.


MAIN OUTCOMES AND MEASURES

Primary outcomes were average pain (0mm, no pain; 100 mm,worst pain possible) and physical function (Western Ontario and McMaster Universities Osteoarthritis Index, 0 no difficulty to 68 extreme difficulty) at week 13. Secondary outcomes were these measures at week 36 and impairments, physical performance, global change, psychological status, and quality of life at weeks 13 and 36.


RESULTS

Ninety-six patients (94%) completed week 13 measurements and 83 (81%) completed week 36 measurements. The between-group differences for improvements in pain were not sig-nificant. For the active group, the baseline mean (SD) visual analog scale score was 58.8mm (13.3) and the week-13 score was 40. 1mm (24.6); for the sham group, the baseline score was 58.0mm (11.6) and the week-13 score was 35.2mm (21.4). The mean difference was 6.9mm favoring sham treatment (95%CI,−3.9to17.7). The function scores were not significantly different between groups. The baseline mean (SD) physical function score for the active group was 32.3 (9.2) and the week-13 score was 27.5 (12.9) units, whereas the baseline score for the sham treatment group was 32.4 (8.4) units and the week-13 score was 26.4 (11.3) units, for a mean difference of 1.4 units favoring sham (95%CI,−3.8to6.5) at week 13. There were no between-group differences in secondary outcomes (except greater week-13 improvement in the balance step test in the active group). Nineteen of 46 patients (41%) in the active group reported 26 mild adverse effects and 7 of 49 (14%) in the sham group reported 9 mild adverse events(P=.003).





엉덩이 퇴행성 관절염 환자에서 통증 및 기능에 대한 물리치료 효과 : 무작위 임상 시험


배경

이 연구의 목적은 엉덩관절 골관절염 환자에서 통증 및 신체 기능에 대한 물리 치료의 효능을 파악하기 위함이었다. 엉덩관절 물리 치료의 사용을 뒷받침하는 근거는 제한적이다.


연구방법

이 연구는 100mm (범위, 0-100mm, 100은 가능한 최악의 통증을 나타냄)의 시각적 아날로그 스케일로 40 세 이상의 고관절 통증 수준을 가진 102 명의 지역 사회 자원 봉사자가 참여한 무작위, 위약 대조, 참가자 및 평가자 맹검 시험이다. 엉덩이 관절염은 방사선 사진으로 확인했다. 활동 군 49 명과 위약 집단 53 명은 12 주간의 개입과 24 주간의 추적 관찰을 받았다. (2011 년 5 월 -2010 년 2 월)


참가자들은 12 주 동안 10 회 치료를 받았다. 활동적인 치료에는 교육 및 조언, 수동 치료, 가정 운동, 적절한 경우 보행 보조가 포함된다. 거짓 치료에는 비활성 초음파 및 비활성 겔이 포함된다. 치료 후 24 주 동안 활동적 그룹은 감시되지 않은 가내 운동을 계속하는 반면, 가짜 그룹은 매주 3 회 젤을 자체 도포했다. 일차 결과는 13 주에 평균 통증 (0mm, 통증 없음, 100mm, 최악의 통증 가능) 및 신체 기능 (Western Ontario and McMaster 대학 골관절염 지수, 0 극도의 어려움 없이는 0 없음)이었다. 이차 결과는 36 주째의이 측정들과 13 주와 36 주에 걸린 장애, 신체 활동, 전 지구 적 변화, 심리적 지위, 삶의 질이었다.


결과

96 명의 환자 (94 %)가 13 주째 측정을 완료했으며 83 명 (81 %)이 36 주째 측정을 완료했다. 통증 개선을위한 집단 간 차이는별로 중요하지 않았다. 활성군의 기준 아날로그 (SD) 시각 척도는 58.8mm (13.3)이었고 주 13 점수는 40.1mm (24.6)였다. 거짓 집단의 경우 기준선 점수는 58.0mm (11.6) 였고 주 13 점수는 35.2mm (21.4)였다. 평균 차이는 6.9mm로 거짓 치료 (95 % CI, -3.9 ~ 17.7)를 선호했다. 기능 점수는 그룹간에 유의 한 차이가 없었다.


기준선 평균 (SD) 활성 그룹 신체 기능 점수였다. 32.3 (9.2)과 주 - 13 점, 거짓 치료군의 기준 점수에 반면 32.4 (8.4) 단위와 주- 27.5 (12.9) 단위였다. 13 점수는 26.4 (11.3) 단위로, 13 주에 위장 (95 % CI, -3.8to6.5)을 선호하는 1.4 단위의 평균 차이가 나타났다. 2 차 결과에 그룹 간 차이는 없었다. 활동적 그룹의 균형 단계 검사에서).활성군의 46 명의 환자 중 19 명 (41 %)이 경증 부작용이 26 건, 거짓 그룹의 49 명 중 7 명 (14 %)이 9 건의 부작용이 보고되었다. (P = .003).


결론

이 연구는 고통스러운 엉덩관절 퇴행성 관절염이있는 성인 중 물리 치료는 거짓 치료에 비해 통증이나 기능이 크게 개선되지 않아 이들 환자의 가치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였다.






Effect of an Outpatient Pulmonary Rehabilitation Program on Exercise Tolerance and Asthma Control in Obese Asthma Patients










ABSTACT


PURPOSE

To compare the effects of an outpatient pulmonary rehabilitation (PR) program on exercise tolerance and asthma control in obese and nonobese patients with asthma.



METHODS

Nonobese (body mass index [BMI] <30 kg/m2) and obese (BMI ≥ 30 kg/m2) patients with asthma who participated in a local multidisciplinary 12-week PR program were analyzed retrospectively. Effects of PR were assessed by changes in 6-minute walking distance (6MWD) and Asthma Control Questionnaire (ACQ).


RESULTS

A total of 138 asthma patients were included: 53 (38.4%) obese and 85 (61.6%) nonobese. At baseline, obese patients with asthma had a lower level of exercise tolerance reflected by a lower 6MWD (525 m vs 621 m; P < .001). After PR, the 6MWD improved significantly in both groups (≥50 m in nonobese vs ≥45 m in obese; P < .001 in both groups). The improvement in 6MWD was clinically relevant in 71% of the nonobese and 60% of the obese patients. These patients had lower 6MWD (P = .024), higher usage of long-acting β-agonist (P = .034) and oral corticosteroids (P = .033). Asthma control also improved in both groups (ΔACQ −0.3 in nonobese vs ΔACQ −0.4 in obese; P = .021 and P = .019, respectively). Clinically relevant improvement was achieved by 46.5% of nonobese and 51.9% of obese patients with asthma. The improvements between the groups were not statistically different.


CONCLUSIONS

A standardized PR program is feasible in obese patients with asthma and they benefit as much as nonobese patients with asthma. However, there are still a large number of patients who show no clinically significant improvement. Patients with more severe asthma seem to benefit the most from PR.




비만 천식 환자에서 외래 환자 폐 재활 프로그램이 운동 내성과 천식 조절에 미치는 영향


배경

이 연구의 목적은 천식 환자의 비만 환자와 비만 환자의 운동 내성과 천식 조절에 대한 외래 환자 폐 재활 (PR) 프로그램의 효과 비교하기 위함이었다.


연구방법

이 연구는 12 시간 PR 프로그램에 참여한 천식 환자의 비만 (체질량 지수 [BMI] <30 kg / m2) 및 비만 (BMI≥30 kg / m2) 환자를 후 향적으로 분석 하였다. PR의 효과는 6 분 도보 거리 (6MWD)와 천식 조절 설문지 (ACQ)의 변화에 의해 평가되었다.


연구결과

총 138 명의 천식 환자가 포함되었다. 53 명 (38.4 %)은 비만이었고 85 명 (61.6 %)은 비 노인이었다. 기준선에서, 천식이있는 비만 환자는 6MWD (525m vs 621m; P <.001)보다 낮은 운동 내성 수준을 반영했다. PR 후 6MWD는 두 군 모두에서 유의하게 호전되었다. (비만군에서 50m 이상, 비만군에서 45m 이상, 두 군 모두에서 P <.001). 6MWD의 향상은 비만 환자의 71 %와 비만 환자의 60%에서 임상 적으로 관련이 있다. 이 환자들은 6MWD (P = .024)가 낮았으며, 오래 지속되는 β- 작용제 (P = .034)와 경구 스테로이드 (P = .033)의 사용이 더 많았다. 천식 조절은 두 군 모두에서 개선되었다. (비만군에서 ΔACQ -0.3, 비만에서 ΔACQ -0.4, P = .021 및 P = .019). 임상 적으로 의미있는 개선은 비 천식 환자의 46.5 %와 천식 환자의 51.9 %가 달성했다. 그룹 간의 개선은 통계적으로 차이가 없었다.


결론

이 연구는 표준화 된 PR 프로그램은 천식이있는 비만 환자에서 가능하며 비 천식 환자의 천식 환자에게 많은 혜택을 준다. 그러나 임상 적으로 의미있는 개선을 보이지 않는 환자가 여전히 많다. 더 심한 천식 환자는 홍보 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The Effects of Shoulder Slings on Balance in Patients With Hemiplegic Stroke






ABSTRACT


OBJECTIVE

To investigate the effects of a shoulder sling on balance in patients with hemiplegia.


METHODS

Twenty-seven hemiplegic stroke patients (right 13, left 14) were enrolled in this study. The subjects' movement in their centers of gravity (COGs) during their static and dynamic balance tests was measured with their eyes open in each sling condition-without a sling, with Bobath's axillary support (Bobath sling), and with a simple arm sling. The percent times in quadrant, overall, anterior/posterior, and medial/lateral stability indexes were measured using a posturography platform (Biodex Balance System SD). Functional balance was evaluated using the Berg Balance Scale and the Trunk Impairment Scale. All balance tests were performed with each sling in random order.


RESULTS

The COGs of right hemiplegic stroke patients and all hemiplegic stroke patients shifted to, respectively, the right and posterior quadrants during the static balance test without a sling (p<0.05). This weight asymmetry pattern did not improve with either the Bobath or the simple arm sling. There was no significant improvement in any stability index during either the static or the dynamic balance tests in any sling condition.


CONCLUSION

The right and posterior deviations of the hemiplegic stroke patients' COGs were maintained during the application of the shoulder slings, and there were no significant effects of the shoulder slings on the patients' balance in the standing still position.

 


초록

OBJECTIVE

편마비 환자에게 어깨 걸이(Shoulder sling)가 균형능력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하기 위함이다.

 

METHODS

27명의 뇌졸중 편마비 환자(우측편마비 13명, 좌측편마비14명)이 연구에 참여하였다. 피실험자들이 눈을 뜬 상태로 정적, 동적 균형 능력 평가 동안 COG가 어떻게 변화되는지를 어깨 걸이가 있는 상태, 없는 상태 별로 측정되어 졌다. (Bobath sling과 단순한 arm sling을 이용하여) 전면부/후면부, 내측/외측 안정성이 Biodex Balance system SD에 의해 측정되어졌다. BBS와 TIS를 이용하여 기능적 균형 능력이 평가되어졌다. 모든 평가는 임의의 순서로 각 슬링을 적용하여 수행 되었다.

 

RESULTS

슬링없이 정적 균형 검사 중 오른쪽 후 사분면에서 상대적으로 우측 편마비 환자를 포함한 모든 뇌졸중 편마비 환자의 COG가 변화했다(p<0.05) 이 체중의 비대칭 패턴은 보바스 또는 간단한 팔 슬링은 개선되지 않았다. 어떠한 sling도 정적 동적 균형 평가동안의 안정성에 확연한 차이가 없었다.

 

CONCLUSION

편마비 뇌졸중 환자의 오른쪽과 후방의 편위에 의한 COG는 어깨 걸이를 적용하는 동안 유지 되었으며, 서있는 자세에서의 균형 능력에는 어깨걸이의 적용이 확연한 차이를 만들지는 못했다.







Effect of foot position during sit-to-stand training on balance and upright mobility in patients with chronic stroke




Abstract


The objective of this randomized controlled trial was to evaluate the effect of foot position during sit-to-stand (STS) training on balance and upright mobility in patients with chronic stroke.

 

Forty patients (29 men, 11 women) with chronic stroke participated in the study. Patients were randomly placed into two experimental groups with 20 patients in each group. Participants in Group A performed STS training with the affected foot position behind the unaffected foot (asymmetrical foot position), whereas Group B performed STS training with the affected foot position alongside the unaffected foot (symmetrical foot position).

 

On comparing the mean difference values of STS performance, Berg balance scale score, and timed up-and-go test between the two groups, there was a significant difference at the end of Week 4 (p < 0.05).

 

In conclusion, asymmetrical foot position during STS training resulted in improved balance and upright mobility in patients with chronic stroke as compared to the symmetrical foot position.

  

 



Randomized controlled trial의 목적은 만성 뇌졸중 환자에게 Sit to stand training 동안 발의 위치가 균형감각과 upright mobility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아보기 위함이다. 

 

만성 뇌졸중의 40명의 환자(남성 : 29, 여성 :11)가 이번 실험에 참가하였다. 환자는 무작위로 20명씩 2개의 Group 으로 나뉘어졌다. A Group은 STS(Sit to stand) training을 할 때 환측 발을 비침범 측 발의 뒤(비대칭)에 놓은상태로 시행하였고, 반면에 B Group은 같은 위치(대칭)으로 놓은상태로 시행하였다.  STS performance group의 Berg balance scale(BBS) 점수와 timed up-and-go(TUG) 값의 비교 결과 마지막인 4주차에 확연한 차이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p < 0.05)

 

결과적으로, 발의 위치를 비대칭으로 놓은 상태에서 STS training은 대칭적인 발 위치에서 training 하는 것보다 만성 뇌졸중 환자의 균형감각과 upright mobility를 증진시킨다.

 





Assessing the comparative effectiveness of Tai Chi versus physical therapy for knee osteoarthritis: design and rationale for a randomized trial.





ABSTRACT

 

Background

Knee osteoarthritis (OA) causes pain and long-term disability with annual healthcare costs exceeding $185 billion in the United States. Few medical remedies effectively influence the course of the disease. Finding effective treatments to maintain function and quality of life in patients with knee OA is one of the national priorities identified by the Institute of Medicine. We are currently conducting the first comparative effectiveness and cost-effectiveness randomized trial of Tai Chi versus a physical-therapy regimen in a sample of patients with symptomatic and radiographically confirmed knee OA. This article describes the design and conduct of this trial.

 



Methods/Design

A single-center, 52-week, comparative effectiveness randomized controlled trial of Tai Chi versus a standardized physical-therapy regimen is being conducted at an urban tertiary medical center in Boston, Massachusetts. The study population consists of adults ≥ 40 years of age with symptomatic and radiographic knee OA (American College of Rheumatology criteria). Participants are randomly allocated to either 12 weeks of Tai Chi (2x/week) or Physical Therapy (2x/week for 6 weeks, followed by 6 weeks of rigorously monitored home exercise). The primary outcome measure is pain (Western Ontario and McMaster Universities WOMAC) subscale at 12 weeks. Secondary outcomes include WOMAC stkiffness and function domain scores, lower extremity strength and power, functional balance, physical performance tests, psychological and psychosocial functioning, durability effects, health related quality of life, and healthcare utilization at 12, 24 and 52 weeks.

 

Discussion

This study will be the first randomized comparative-effectiveness and cost-effectiveness trial of Tai Chi versus Physical Therapy in a large symptomatic knee OA population with long-term follow up. We present here a robust and well-designed randomized comparative-effectiveness trial that also explores multiple outcomes to elucidate the potential mechanisms of mind-body effect for a major disabling disease with substantial health burdens and economic costs. Results of this study are expected to have important public health implications for the large and growing population with knee OA.




무릎 관절염에 대한 태극권 대 물리 치료의 효과 비교 평가 : 무작위 임상 시험을 위한 설계 및 이론적 근거

 

배경

OA 환자의 기능과 삶의 질을 유지하기 위한 효과적인 치료법을 찾는 것으로 현재 증상이 없고 방사선학적으로 확진 된 OA환자의 샘플에서 태극권과 물리치료 요법의 비교와 비용, 효과에 대한 분석을 위해 실험

 

연구방법/설계

  • 52 주간 비교, 효과 무작위 대조 시험이 실시되고 있습니다.

  • 대상은 증상이 있고 방사선학적으로 OA가 있는 40세 이상의 성인으로 구성됩니다.

  • 참가자는 태극권 (12주/2회) 또는 물리 치료 (6주/2회 - 엄격하게 모니터링 된 6 주간의 가정 운동)에 무작위로 배정됩니다.

  • 일차 결과 측정은 12 주에 통증 부 단계입니다. (Western Ontario 및 McMaster Universities WOMAC)

  • 이차 결과는 12, 24, 52 주에 WOMAC stkiffness 및 기능 영역 점수, 사지 강도 및 힘, 기능 균형, 신체적 기능 테스트, 심리적 및 정신 사회적 기능, 내구성 효과, 건강 관련 삶의 질 및 건강관리 이용이 포함됩니다.

 

연구결과

심각한 건강 부담과 경제적 비용을 가진 장애인 질병에 대한 정신/신체 효과의 잠재적 메카니즘을 밝히기 위해 여러 결과를 탐구한다. 이 연구의 결과는 무릎 관절염을 앓고 있는 인구증가에 중요한 공중 보건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결론

태극권은 물리 치료법 대신 사용하여 주요 장애 질환에 대한 간단하고 저렴하며 효과적이고 내구성 있는 치료법으로 의료 시스템의 경제적 비용을 절감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근거 자료가 된다.

 

제한점 및 기타 제언

이전의 연구에서 답을 찾을 수없는 질문 중 하나는 태극권의 관찰 된 이익이 강사에 달려 있는지 또는 그것이 일반화 될 수 있는지 여부입니다. 강사 간의 체계적인 차이는 강사의 기술 수준에 따라 치료 효과가 달라질 수 있음을 암시합니다. 차이가 없다면 혜택이 더 일반적으로 적용될 수 있음을 암시합니다. 참가자들은 비 스테로이드 성 소염 진통제 (NSAIDS) 및 아세트 아미노펜과 같은 일상적인 약물을 계속 투여 할 수 있으며 연구 기간 내내 주치의 또는 류마티스 전문의와 일상적인 치료 방문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참가자는 공식 평가 방문 전에 진통제를 씻어 낼 필요가 없습니다. 연구 요원은 치료에 대한 모든 변경 사항을 기록하지만 의학 요법의 변경 사항을 변경하거나 권장하지 않습니다.







Ankle muscle coactivation during gait is decreased immediately after anterior weight shif practice in adult after stroke




 

 

 

Abstract

Increased ankle muscle coactivation during gait has frequently been observed as an adaptation strategy to compensate for postural instability in adults after stroke. However, it remains unclear whether the muscle coactivation pattern increases or decreases after balance training. The aim of this study was to investigate the immediate effects of balance practice on ankle muscle coactivation during gait in adults after stroke. Standing balance practice performed to shift as much weight anteriorly as possible in 24 participants after stroke. 


The forward movement distance of the center of pressure (COP) during anterior weight shifting, gait speed, and ankle muscle activities during 10-m walking tests were measured immediately before and after balance practice. Forward movement of the COP during anterior weight shifting and gait speed significantly increased after balance practice. On the paretic side, tibialis anterior muscle activity significantly decreased during the single support and second double support phases, and the coactivation index at the ankle joint during the first double support and single support phases significantly decreased after balance practice. 


However, there were no significant relationships between the changes in gait speed, forward movement of the COP during anterior weight shifting, and ankle muscle coactivation during the stance phase. These results suggested that ankle muscle coactivation on the paretic side during the stance phase was decreased immediately after short-term anterior weight shift practice, which was not associated with improved gait speed or forward movement of the COP during anterior weight shifting in adults after stroke.

 

 


초록

보행중 증가된 발목근육의 동시활성은 뇌졸중 이후 성인의 자세 불안정을 보상하기 위한 적응 전략으로 자주 관찰되었다. 하지만, 근 동시활성 패턴이 균형 훈련 후에 증가하거나 감소하는지는 불확실하다. 이 연구의 목적은 뇌졸중 후 성인의 보행동안 발목 근육 동시활성에 대한 균형 훈련의 즉각적인 효과를 조사하는 것이었다. 뇌졸중 이후 24명의 참가자들은 최대한 앞쪽으로 체중을 이동하기 위해 선 자세에서의 균형훈련을 시행하였다


앞쪽으로의 무게 이동 동안 COP의 전방 이동 거리, 보행속도, 10m 걷기 검사 동안의 발목 근육의 활동을 균형운동 전후에 측정했다. 앞쪽으로의 무게 이동 동안 COP의 전방 이동과 보행속도는 균형 운동 후 현저하게 증가했다. 마비측에서, 단하지 지지와 두 번째 양하지 지지동안 TA의 활동이 현저하게 감소했고, 첫 번째 단하지 지지와 두 번째 양하지지지에서 발목관잘 근육의 동시활성 지수는 균형 운동 후 현저하게 감소했다


그러나 보행 속도의 변화, 전방의 무게 이동 중에 COP의 전방 이동, 입각기 동안의 발목관절 근육 동시활성 상관 관계는 유의하지 않았다. 이 결과는 입각기동안 마비측에서의 발목 근육 동시활성은 짧은 기간의 앞쪽 무게 이동 훈련동안 즉시 감소했음을 보여주고, 보행 속도 또는 COP의 전방 이동은 관련없음을 시사한다.





Effect of Core Stability Training on  Trunk Function, Standing Balance,  and Mobility in Stroke Patients: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Abstract


Background

Trunk function is important for standing balance, mobility, and functional outcome after stroke, but few studies have evaluated the effects of exercises aimed at improving core stability in stroke patients.

 

Objective

To investigate the effectiveness of core stability training on trunk function, standing balance, and mobility in stroke patients.

 

Methods

An assessor-blinded, randomized controlled trial was undertaken in a stroke rehabilitation ward, with 32 participants randomly assigned to an experimental group or a control group (n = 16 each). The experimental group received 400 minutes of core stability training in place of conventional programs within total training time, while the control group received only conventional programs. Primary outcome measures were evaluated using the Trunk Impairment Scale (TIS), which reflects trunk function. Secondary outcome measures were evaluated by pelvic tilt active range of motion in the sagittal plane, the Balance Evaluation Systems Test–brief version (Brief-BESTest), Functional Reach test, Timed Up-and-Go test (TUG), and Functional Ambulation Categories (FAC). A general linear repeated-measures model was used to analyze the results.

 

Results

A treatment effect was found for the experimental group on the dynamic balance subscale and total score of the TIS (P = .002 and P < .001, respectively), pelvic tilt active range of motion (P < .001), Brief-BESTest (P < .001), TUG (P = .008), and FAC (P = .022).

 

Conclusions

Core stability training has beneficial effects on trunk function, standing balance, and mobility in stroke patients. Our findings might provide support for introducing core stability training in stroke rehabilitation.

 

 





뇌졸중 환자에게서 움직임, 선균형 능력, 체간의 기능과 코어 안정화 운동의 영향에 대한 고찰 : 무작위 대조군 연구


배경

체간 기능은 놔졸중 후 균형, 이동성 및 기능적 결과에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뇌졸중 환자의 코어 안정성을 개선하기 위한 운동의 효과를 평가한 연구는 거의 없다.

 

목적

뇌졸중 환자에 대한 코어 안정성 훈련이 체간 기능, 선자세에서의 균형, 이동성에 미치는 효과를 조사하기 위한 것이다.

 

연구방법

무작위 선정을 통해 뇌졸중 재활 병동에서 32명의 참가자가 선정되었고, 실험 그룹과 대조군 그룹에 각각 16명씩 배정되었다. 실험 그룹은 총 400여분간의 코어 안정성 훈련을 받았고, 대조군은 기존 프로그램만 받았다. 첫번째 평가도구는 체간 기능을 반영하는  Trunk Impairment Scale (TIS)를 사용하였다. 두번째는 시상면에서의 골반 기울임의 능동관절가동범위 측정을 위해 Balance Evaluation Systems Test–brief version (Brief-BESTest)를 사용하였고,  Functional Reach test, Timed Up-and-Go test (TUG), Functional Ambulation Categories (FAC)를 실시하였다. 일반적인 선형 반복 측정 모델을 사용하여 결과를 분석했다.

 

결과

실험 그룹에 대한 동적 균형 척도와 TIS, 골반 경사 능동관절가동범위, Brief-BESTest, TUG, FAC에서 치료 효과가 발견되었다.

 

결론

코어 안정성 훈련은 뇌졸중 환자의 체간 기능, 선 균형 및 이동성에 유익한 영향을 미친다. 우리의 연구 결과로 뇌졸중 재활 훈련에서 코어 안정성 훈련을도입할 수 있을 것이다.

 

  

 

 




Acute hamstring injuries in Swedish elite football : a prospective randomised controlled clinical trial comparing two rehabilitation protocols



 

 

 

ABSTRACT

Background

Hamstring injury is the single most common injury in European professional football and, therefore, time to return and secondary prevention are of particular concern.

 

Objective

To compare the effectiveness of two rehabilitation protocols after acute hamstring injury in Swedish elite football players by evaluating time needed to return to full participation in football team-training and availability for match selection. Study design Prospective randomised comparison of two rehabilitation protocols.

 

Methods

Seventy-five football players with an acute hamstring injury, verified by MRI, were randomly assigned to one of two rehabilitation protocols. Thirtyseven players were assigned to a protocol emphasising lengthening exercises, L-protocol and 38 players to a protocol consisting of conventional exercises, C-protocol. The outcome measure was the number of days to return to full-team training and availability for match selection. Reinjuries were registered during a period of 12 months after return.

 

Results

Time to return was significantly shorter for the players in the L-protocol, mean 28 days (1SD±15, range 8–58 days), compared with the C-protocol, mean 51 days (1SD±21, range 12–94 days). Irrespective of protocol, stretching-type of hamstring injury took significantly longer time to return than sprinting-type, L-protocol: mean 43 vs 23 days and C-protocol: mean 74 vs 41 days, respectively. The L-protocol was significantly more effective than the C-protocol in both injury types. One reinjury was registered, in the C-protocol.

 

Conclusions

A rehabilitation protocol emphasising lengthening type of exercises is more effective than a protocol containing conventional exercises in promoting time to return in Swedish elite football. 


 

 

 

 

 

스웨덴 엘리트 축구에서의 급성 뒤넙다리근 부상 : 두 가지 재활 프로토콜을 비교 한 전향 적 무작위 통제 임상 시험

 

초록

배경

뒤넙다리근 부상은 유럽 프로 축구에서 가장 흔한 부상 중 하나이며, 따라서 복귀 시간과 2 차 예방은 특히 중요합니다.

 

목표

스웨덴 엘리트 축구 선수의 급성 뒤넙다리근 부상 후의 2 회의 재활 프로토콜의 효율성을 축구 팀 훈련 및 경기 선택 가능성에 대한 완전한 참여로 돌아가는 데 필요한 시간을 평가하여 비교합니다.

 

연구 설계

두 가지 재활 프로토콜의 무작위 비교.

 

방법

MRI로 검증 된 급성 뒤넙다리근 부상을 입은 75 명의 축구 선수가 두 가지 재활 프로토콜 중 하나에 무작위로 배정되었습니다. 33 명의 선수는 연장 운동, L- 프로토콜 및 38 명의 선수를 강조하는 의정서에 기존의 운동 인 C- 프로토콜로 구성된 프로토콜에 배정 받았습니다. 결과 측정은 전체 팀 훈련으로 돌아갈 일수와 성냥 선택을위한 가용도였습니다. Reinjuries는 반환 후 12 개월 동안 등록되었습니다.

 

결과

돌아올 시간은 L 프로토콜의 플레이어에서 평균 28 일 (1SD ± 15, 범위 8 일 ~ 58 일), C 프로토콜과 비교하여 평균 51 일 (1SD ± 21, 범위 12 ~ 94 일)이었다. 프로토콜과 상관없이, 스트레칭 유형의 햄스트링 부상은 스 프린 팅 유형 인 L 프로토콜보다 복귀하는 데 훨씬 더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평균 43 대 23 일 및 C 프로토콜 : 평균 74 대 41 일. 두 가지 손상 유형 모두에서 L 프로토콜이 C 프로토콜보다 훨씬 효과적이었습니다. 재보험 중 하나가 C- 프로토콜. 결론 운동 유형을 길게하는 것을 강조하는 재활 정책은 스웨덴 엘리트 축구로 돌아올 시간을 촉진하는 데있어 기존 운동을 포함하는 의정서보다 효과적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