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tor Recovery'에 해당되는 글 5

  1. 2018.01.14 Pelvic alignment in standing, and its relationship with trunk control and motor recovery of lower limb after stroke
  2. 2017.03.18 Improvement in balance using a virtual reality-based stepping exercise: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involving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3. 2017.03.17 Arm Motor Recovery Using a Virtual Reality Intervention in Chronic Stroke: Randomized Control Trial
  4. 2017.03.16 Effects of Mirror Therapy on Motor and Sensory Recovery in Chronic Stroke :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1)
  5. 2017.03.07 Effects of upper limb robot-assisted therapy on motor recovery in subacute stroke patients


Pelvic alignment in standing, and its relationship with trunkcontrol and motor recovery of lower limb after stroke





Abstract

Background

The pelvis is not stable after stroke, and poor trunk recovery mightbe the foremost contributor to altered pelvic alignment in sitting, standing andduring walking.


Background

The pelvis is not stable after stroke, and poor trunk recovery mightbe the foremost contributor to altered pelvic alignment in sitting, standing andduring walking.


Aim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pelvic alignment in standing and trunkcontrol after stroke, and also test how these correlations are related to Brunn-strom’s lower limb motor recovery.


Methods

In the present cross-sectional study, 116 ambulant patients after stroke were assessed for their pelvic tilt angles in standing and trunk control using a pal-pation meter (PALM device) and the Trunk Impairment Scale (TIS), respectively.The pelvic tilt values were correlated to TIS scores by the Pearson’s correlationcoefficient.


Results

The mean age, post-stroke duration, and Brunnstrom’s lower limb motorrecovery of study participants were 55 (13) years, 14.2 (11.3) months and 3.75(0.79), respectively. The present study reported more lateral pelvic tilt of 2.47°(1.78°) towards the most affected side and an anterior pelvic tilt of 4.4° (1.8°)bilaterally. The mean score of TIS was 10.4 (3). Pelvic tilt angles had a moderatelyinverse correlation with the total TIS score and coordination subscale of TIS (r-value from –0.44 to –0.54), but a low inverse relationship to the dynamic sitting balance subscale of TIS (–0.36 to –0.45). Also, the pelvic tilt had a high negative correlation with trunk control (r-value from –0.68 to –0.84) in lower limb motor recovery stage 5.


Conclusion

Pelvic alignment when standing is not normal after stroke, and this is influenced by poor trunk control and impairment of the lower extremities. Assess-ment of the pelvis provides further insight into planning the appropriate rehabilita-tion strategies in stroke.



배경

뇌졸중 후에 안정되지 않은 골반과 부족한 체간의 회복이 앉은 자세와 선 자세, 보행 중에 골반 정렬을 변화시키는데 크게 기여한다.


목적

뇌졸중 후 선 자세에서의 골반 정렬과 체간 조절의 관계를 분석하고, 이러한 상관 관계가 Brunn-strom의 하지 운동기능 회복과 관련된 방법을 시험한다.


실험방법

현재의 단면적 연구에서, 116명의 보행 가능한 뇌졸중 환자에게 골반측정계(PALM)와 TIS를 사용하여 선 자세에서의 골반 기울기 각도와 체간 조절을 평가하였다. 골반 기울기 값은 피어슨의 상관 관계에 의해 TIS점수와 상관 관계가 있다.


결과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55세이고 뇌졸중 발생기간은 평균 14.2개월, Brunn-strom의 하지 운동기능 회복은 평균 3.75였다. 연구에서 골반 측면 경사가 환측으로 2.47°, 앞쪽으로 4.4° 더 기울어져있었다. TIS의 평균 점수는 10.4였다. 골반 기울어짐 각도는 TIS의 총 점수와 협응 항목 사이에 다소 반비례했으나 앉은 자세에서의 동적 균형 항목에서는 낮은 반비례 관계를 보였다. 또한 골반 경사는 하지의 회복 단계 5단계에서 체간 조절과 높은 음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결론 

뇌졸중 후의 선 자세에서의 골반 정렬은 정상적이지 않고, 이것은 부족한 체간 조절과 하지의 손상에 의해 영향받는다. 골반에 대한 중재는 뇌졸중에 대한 적절한 재활 전략을 계획하는 추가적인 통찰력을 제공한다.




Improvement in balance using a virtual reality-based stepping exercise: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involving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출처 : Dreamstime.com>



Abstract


Objective

To study the clinical effectiveness and the usability of a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compared with conventional physical therapy in the balance recovery of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Design

Randomized controlled trial.


Setting

Outpatient neurorehabilitation unit.


Participants

A total of 20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Interventions

The intervention consisted of 20 one-hour sessions, five sessions per week. The experimental group combined 30minutes with the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with 30minutes of conventional training. The control group underwent one hour conventional therapy.


Main measures

Balance performance was assessed at the beginning and at the end of the trial using the Berg Balance Scale, the balance and gait subscales of the Tinetti Performance-Oriented Mobility Assessment, the Brunel Balance Assessment, and the 10-m Walking Test. Subjective data of the virtual reality-based intervention were collected from the experimental group, with a feedback questionnaire at the end of the trial.


Results

The results revealed a significant group-by-time interaction in the scores of the Berg Balance Scale (p < 0.05) and in the 10-m Walking Test (p < 0.05). Post-hoc analyses showed greater improvement in the experimental group: 3.8 ±2.6 vs. 1.8 ±1.4 in the Berg Balance Scale, –1.9 ±1.6seconds vs. 0.0 ±2.3 seconds in the 10-m Walking Test, and also in the number of participants who increased level in the Brunel Balance Assessment (χ2 = 2.5, p < 0.01).


Conclusions

Virtual reality interventions can be an effective resource to enhance the improvement of balance in individuals with chronic stroke. 





논문초록번역


목적

만성 뇌졸중 환자에게서 기존 물리 치료법에 비교하여 가상 현실을 기반으로 한 중재법이 임상적인 효과와 유용성을 연구하기 위함이다.


디자인

무작위 통제 실험


참가자

만성 뇌졸중 환자 총 20명


중재

주 5회 1시간 20번으로 구성되었다. 실험군은 30분을 가상 현실 기반 중재법과 기존 훈련 30분에 결합하였다. 대조군은 1시간의 기존의 치료를 받았다.


주요실험결과 

균형 수행 능력은 BBS, POMA, Brunel 균형 평가 및 10m 걷기 검사 및 보행 하위척도를 사용하여 실험 시작 및 종료 시점에 맞춰 평가하였다. 가상 현실 기반 중재법의 주관적 정보는 실험 종료 시 피드백 설문지를 통해 실험군으로부터 모아졌다.


결과

BBS와 10m 걷기 검사의 점수에서 시간 별 상호작용으로 유의하였다. 사후 검정은 실험군에서 큰 향상을 보여줬다: 3.8 ±2.6 vs. 1.8 ±1.4 in the Berg Balance Scale, –1.9 ±1.6 seconds vs. 0.0 ±2.3 seconds in the 10-m Walking Test, 그리고 Brunel 균형 평가에서 많은 참가자들이 증가하였다.


결론

가상 현실 중재법은 만성 뇌졸중 환자의 균형을 향상시키는데 효과적인 기술이 될 수 있다.








Arm Motor Recovery Using a Virtual Reality Intervention in Chronic Stroke: Randomized Control Trial





Abstract


Introduction

Despite interest in virtual environments (VEs) for poststroke arm motor rehabilitation, advantages over physical environment (PE) training have not been established. Objective. The authors compared kinematic and clinical outcomes of dose-matched upper-limb training between a 3D VE and a PE in chronic stroke. 


Methods

Participants (n = 32) were randomized to a 3D VE or PE for training.They pointed to 6 workspace targets (72 trials, 12 trials/target, randomized) for 12 sessions over 4 weeks with similar feedback on precision, movement speed, and trunk displacement. Primary (kinematics, clinical arm motor impairment) and secondary (activity level, arm use) outcomes were compared by time (PRE, POST, and follow-up, RET), training environment, and impairment severity (mild, moderate-to-severe) using mixed-model analyses of variance (ANOVAs). 


Results

Endpoint speed, overall performance on a reach-to-grasp task, and activity levels increased in both groups. Only participants in the VE group improved shoulder horizontal adduction at POST (9.5°) and flexion at both POST (6.3°) and RET (13°). Impairment level affected outcomes. After VE training, the mild group increased elbow extension (RET, 25.5°).The moderate-to-severe group in VE increased arm use at POST (0.5 points) and reaching ability at RET (2.2 points).The moderate-to-severe group training in PE increased reaching ability earlier (POST, 1.7 points) and both elbow extension (10.7°) and arm use (0.4 points) at RET, but these changes were accompanied by increased compensatory trunk displacement (RET, 30.2 mm). 


Conclusion

VE training led to more changes in the mild group and a motor recovery pattern in the moderate-to-severe group indicative of less compensation, possibly because of a better use of feedback. 







논문초록번역



배경

뇌졸중 후 팔 움직임 재활을 위한 가상 환경에 대한 관심에도 불구하고, 신체적 환경 훈련에 대한 이점은 입증되지 않았다.

 


목적

저자들은 만성 뇌졸중 환자에게 3D 가상 환경과 신체적 환경 사이에서 일회분의 상지 훈련의 운동 결과와 임상 결과를 비교하였다.


 

방법

3D 가상 환경과 신체적 환경에 훈련을 하기 위해 참가자는 32명으로 무작위 추출하였다. 그들은 정확도, 이동 속도, 몸통 변위에 대한 유사한 피드백으로 4주간 12세션 동안 6가지 작업 공간 목표(72가지 시도, 12가지 시도/ 목표, 무작위)를 지점하였다. 일차(운동, 임상적 팔 움직임 손상) 및 이차(활동 수준, 팔 사용) 결과는 시간, 훈련 환경 및 손상 정도로 혼합 분석으로 ANOVA를 사용하였다.


 

결과 

모든 그룹에서 Endpoint 속도가 reach to grasp task와 활동 수준에서 증가하였다. 가상 환경 그룹의 참가자만 어깨 관절 수평 모음 POST(9.5도), 굽힘 POST(6.3도) 그리고 RET(13도)가 증가하였다. 손상 수준 결과에 영향을 미쳤다. 가상 환경 훈련 후, 경미한 수준의 그룹은 팔꿉 폄 (RET 25.5도)가 증가하였다. 중등도-중증 수준의 그룹은 팔 사용에서 POST(0.5점과 도달 능력(RET2.2점)이 증가하였다. 중등도-중증 그룹에서 신체적 환경 훈련은 빨리 도달하는 능력(POST 1.7점)과 팔굽 폄 (RET 10.7도)와 팔 사용 (RET 0.4점)에서 증가하였지만, 이러한 변화는 RET 30.2mm 몸통 보상 작용을 증가시켰다.


 

결론

가상 훈련은 경미한 그룹에서 많은 변화를 가져오고 중증도-중증 그룹에서는 움직임 회복 패턴이 피드백을 더 잘 이용하기 때문에 보상이 적다는 것을 나타냈다.





Effects of Mirror Therapy on Motor and Sensory Recovery in Chronic Stroke :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Abstract


Objective

To compare the effects of mirror therapy (MT) versus control treatment (CT) on movement performance, motor control, sensory recovery, and performance of activities of daily living in people with chronic stroke.

Design

Single-blinded, randomized controlled trial.

Setting

Four hospitals.

Participants

Outpatients with chronic stroke (NZ33) with mild to moderate motor impairment.

Interventions

The MT group (nZ16) received upper extremity training involving repetitive bimanual, symmetrical movement practice, in which the individual moves the affected limb while watching the reflective illusion of the unaffected limb’s movements from a mirror. The CT group received task-oriented upper extremity training. The intensity for both groups was 1.5 hours/day, 5 days/week, for 4 weeks. Main Outcome Measurements: The Fugl-Meyer Assessment; kinematic variables, including reaction time, normalized movement time, normalized total displacement, joint recruitment, and maximum shoulder-elbow cross-correlation; the Revised Nottingham Sensory Assessment; the Motor Activity Log; and the ABILHAND questionnaire.

Results

The MT group performed better in the overall (PZ.01) and distal part (PZ.04) Fugl-Meyer Assessment scores and demonstrated shorter reaction time (PZ.04), shorter normalized total displacement (PZ.04), and greater maximum shoulder-elbow cross-correlation (PZ.03). The Revised Nottingham Sensory Assessment temperature scores improved significantly more in the MT group than in the CT group. No significant differences on the Motor Activity Log and the ABILHAND questionnaire were found immediately after MT or at follow-up.

Conclusions

The application of MT after stroke might result in beneficial effects on movement performance, motor control, and temperature sense, but may not translate into daily functions in the population with chronic stroke.





논문초록번역


목적

만성 뇌졸중 환자의 운동 수행, 운동 조절, 감각 회복, 일상생활 활동 수행에 대한 거울 치료 (MT) 대 대조군 치료 (CT)의 효과를 비교한다.

디자인

단일맹검법,  무작위대조시험(Single-blinded, randomized controlled trial.

대상자

경미한 정도의 운동 장애가 있는 만성 뇌졸중 (N = 33) 외래 환자.

중재

MT 군 (n = 16)은 반복적 인 양측 대칭 이동 연습을 포함하는 상지 훈련을 받았는데, 개인은 거울에서 손상되지 않은 사지의 움직임을 반사하는 환상을 보면서 영향을 받는 사지를 움직였다.  CT 그룹은 과제 중심의 상지 훈련을 받았다. 두 군의 강도는 1.5 시간 / 일, 5 일 / 주, 4 주였다.
주요 결과 측정. Fugl-Meyer 평가, 반응 시간, 정규화 된 이동 시간, 정규화 된 전체 변위, 공동 모집 및 최대 어깨 - 팔꿈치 교차 상관관계를 포함한 기구학적 변수; 개정 된 Nottingham 감각 평가; 모터 활동 기록; 그리고 ABILHAND 설문지이다.

결과

MT 그룹은 Fugl-Meyer 평가 점수에서 전반적으로 호전되었고, (P = .01) 원위부 (P = 0.04)에서 더 잘 수행되었으며 짧은 반응 시간 (P = .04), 더 짧은 정규화 된 전체 변위 (P = .04) , 최대 어깨 - 팔꿈치 교차 상관 관계 (P = .03)를 보였다. 개정 된 Nottingham 감각 평가 온도 점수는 MT 군에서 CT 군보다 유의하게 향상되었다. MT 또는 추적 관찰 직후 모터 활동 기록 및 ABILHAND 조사표에서 유의 한 차이는 발견되지 않았다.

결론

뇌졸중 후 MT의 적용은 운동 수행, 운동 조절 및 온도 감각에 유익한 효과를 가져 올 수 있지만, 만성 뇌졸중 환자의 일상 기능으로 전환되지는 않을 수 있다.




Effects of upper limb robot-assisted therapy on motor recovery in subacute stroke patients




Abstract


Background and purpose

There is little evidence available on the use of robot-assisted therapy in subacute stroke patients. 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was carried out to evaluate the short-time efficacy of intensive robot-assisted therapy compared to usual physical therapy performed in the early phase after stroke onset.


Methods

Fifty-three subacute stroke patients at their first-ever stroke were enrolled 30 ± 7 days after the acute event and randomized into two groups, both exposed to standard therapy. Additional 30 sessions of robot-assisted therapy were provided to the Experimental Group. Additional 30 sessions of usual therapy were provided to the Control Group. The following impairment evaluations were performed at the beginning (T0),  after 15 sessions (T1), and at the end of the treatment (T2): Fugl-Meyer Assessment Scale (FM), Modified Ashworth Scale-Shoulder (MAS-S), Modified Ashworth Scale-Elbow (MAS-E), Total Passive Range of Motion-Shoulder/Elbow (pROM), and Motricity Index (MI).


Results

Evidence of significant improvements in MAS-S (p = 0.004), MAS-E (p = 0.018) and pROM (p < 0.0001) was found in the Experimental Group. Significant improvement was demonstrated in both Experimental and Control Group in FM (EG: p < 0.0001, CG: p < 0.0001) and MI (EG: p < 0.0001, CG: p < 0.0001), with an higher improvement in the Experimental Group.


Conclusions

Robot-assisted upper limb rehabilitation treatment can contribute to increasing motor recovery in subacute stroke patients. Focusing on the early phase of stroke recovery has a high potential impact in clinical practice.





<출처 : 충남대학교 의료원>


논문초록번역



목적 및 배경


아급성 뇌졸중 환자에서 로봇 보조 요법의 사용에 대한 증거가 거의 없다. 뇌졸중 발생 후 초기 단계에서 수행 된 일반적인 물리 치료와 비교하여 집중 로봇 보조 치료의 단기간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해 무작위 통제 시험이 수행되었다.

 

방법


사상 처음 뇌졸중을 앓았던 53 명의 아급성 뇌졸중 환자는 급성 30 ± 7 일 후 등록되었고, 두 그룹으로 무작위 추출되었다. 추가 30 회의 로봇 보조 요법이 실험군에 제공되었다. 일반 치료에 대한 30 회의 추가 세션이 통제군에 제공되었다. 처음에는 (T0), 15 회 (T1), 치료 종료시 (T2)에 다음과 같은 손상 평가가 수행되었다: Fugl-Meyer Assessment Scale (FM), Modified Ashworth Scale-Shoulder (MAS-S), Modified Ashworth Scale-Elbow (MAS-E), Total Passive Range of Motion-Shoulder/Elbow (pROM), and Motricity Index (MI).

 

결과

중요한 개선 사항에 대한 증거로는 MAS-S (p = 0.004), MAS-E (p = 0.018) and pROM (p < 0.0001)로 실험군에 있다.  FM(EG: p < 0.0001, CG: p < 0.0001) and MI (EG: p < 0.0001, CG: p < 0.0001)은 실험군과 대조군 모두에서 유의 한 개선이 입증되었지만 실험군에서 더 높은 향상을 보였다.

 

결론

로봇 보조 상지 재활 치료는 아급성 뇌졸중 환자에서 운동 회복의 증가에 기여할 수 있다. 뇌졸중 회복의 초기 단계에 초점을 맞추면 임상 실습에 잠재적으로 큰 영향을 미친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