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lvic alignment in standing, and its relationship with trunkcontrol and motor recovery of lower limb after stroke





Abstract

Background

The pelvis is not stable after stroke, and poor trunk recovery mightbe the foremost contributor to altered pelvic alignment in sitting, standing andduring walking.


Background

The pelvis is not stable after stroke, and poor trunk recovery mightbe the foremost contributor to altered pelvic alignment in sitting, standing andduring walking.


Aim

To analyze the relationship between pelvic alignment in standing and trunkcontrol after stroke, and also test how these correlations are related to Brunn-strom’s lower limb motor recovery.


Methods

In the present cross-sectional study, 116 ambulant patients after stroke were assessed for their pelvic tilt angles in standing and trunk control using a pal-pation meter (PALM device) and the Trunk Impairment Scale (TIS), respectively.The pelvic tilt values were correlated to TIS scores by the Pearson’s correlationcoefficient.


Results

The mean age, post-stroke duration, and Brunnstrom’s lower limb motorrecovery of study participants were 55 (13) years, 14.2 (11.3) months and 3.75(0.79), respectively. The present study reported more lateral pelvic tilt of 2.47°(1.78°) towards the most affected side and an anterior pelvic tilt of 4.4° (1.8°)bilaterally. The mean score of TIS was 10.4 (3). Pelvic tilt angles had a moderatelyinverse correlation with the total TIS score and coordination subscale of TIS (r-value from –0.44 to –0.54), but a low inverse relationship to the dynamic sitting balance subscale of TIS (–0.36 to –0.45). Also, the pelvic tilt had a high negative correlation with trunk control (r-value from –0.68 to –0.84) in lower limb motor recovery stage 5.


Conclusion

Pelvic alignment when standing is not normal after stroke, and this is influenced by poor trunk control and impairment of the lower extremities. Assess-ment of the pelvis provides further insight into planning the appropriate rehabilita-tion strategies in stroke.



배경

뇌졸중 후에 안정되지 않은 골반과 부족한 체간의 회복이 앉은 자세와 선 자세, 보행 중에 골반 정렬을 변화시키는데 크게 기여한다.


목적

뇌졸중 후 선 자세에서의 골반 정렬과 체간 조절의 관계를 분석하고, 이러한 상관 관계가 Brunn-strom의 하지 운동기능 회복과 관련된 방법을 시험한다.


실험방법

현재의 단면적 연구에서, 116명의 보행 가능한 뇌졸중 환자에게 골반측정계(PALM)와 TIS를 사용하여 선 자세에서의 골반 기울기 각도와 체간 조절을 평가하였다. 골반 기울기 값은 피어슨의 상관 관계에 의해 TIS점수와 상관 관계가 있다.


결과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55세이고 뇌졸중 발생기간은 평균 14.2개월, Brunn-strom의 하지 운동기능 회복은 평균 3.75였다. 연구에서 골반 측면 경사가 환측으로 2.47°, 앞쪽으로 4.4° 더 기울어져있었다. TIS의 평균 점수는 10.4였다. 골반 기울어짐 각도는 TIS의 총 점수와 협응 항목 사이에 다소 반비례했으나 앉은 자세에서의 동적 균형 항목에서는 낮은 반비례 관계를 보였다. 또한 골반 경사는 하지의 회복 단계 5단계에서 체간 조절과 높은 음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결론 

뇌졸중 후의 선 자세에서의 골반 정렬은 정상적이지 않고, 이것은 부족한 체간 조절과 하지의 손상에 의해 영향받는다. 골반에 대한 중재는 뇌졸중에 대한 적절한 재활 전략을 계획하는 추가적인 통찰력을 제공한다.



티스토리 툴바